중국 정부가 공공기관이나 사기업의 권력남용을 막기 위해서 부패예방국을 신설했다고, 중국 관영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부패예방국의 마 웬 신임 국장은 13일 부패를 근절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추 완시앙 부국장은 은행과 정부 기관 사이에 정보 공유체계를 마련해서 수상한 자금의 이동을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부국장은 또 공공기관은 물론이고 기업과 비정부기구의 부패예방활동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부패예방국은 개별 사건에 대한 수사권은 없습니다.

*****

State-run media reports in China say the government has formally launched a new anti-corruption bureau to monitor and prevent abuse of power i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new head of the National Bureau of Corruption Prevention, Ma Wen, today (Thursday) said the agency will aim to stop corruption at its roots.

New deputy head Qu Wanxiang says the bureau will monitor the flows of suspicious assets by establishing an information-sharing system among banks and law enforcement authorities.

He says the bureau will guide anti-corruption work in companies, public undertakings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But, it has no authority to investigate individual cases.

The new bureau joins several other Chinese agencies that work towards graft and bribery preven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