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주변의 한 군시설에서 13일 발생한 폭탄 테러로 최소한 15명이 숨졌다고,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와히드 아샤드 소장은 타르벨라 가지에 있는 군식당에 테러가 가해졌으며, 11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파키스탄 북서부 부족 지역에서는 친탈레반 무장세력과 파키스탄 군의 교전 중에 수십명의 군인과 50명의 반군이 숨졌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남부 와지리스탄에서 군대가 기지로 사용하던 학교에 로켓 공격이 가해져서 많은 군인이 희생됐습니다.

파키스탄 군당국은 아직 이 보도를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파키스탄 남부 카라티 시에서도 13일 오전 무장괴한이 버스에 총격을 가해서 여성을 포함한 주민 6명이 숨졌습니다.

*****

Pakistani military officials say at least 13 people were killed today (Thursday) when a bomb ripped through an army facility near the capital, Islamabad.

Major General Waheed Arshad said several others were injured in the blast at the military dining hall in the town of Tarbela Ghazi.

Elsewhere, as many as 100 Pakistani soldiers are reported to have been killed during heavy fighting between Pakistani troops and pro-Taleban militants in the country's northwestern tribal areas. Military officials say at least 50 militants were also killed in the clash.

Reports say the soldiers were killed in a rocket attack on a school where they were based in South Waziristan.

Pakistani authorities have not confirmed the killings.

In other violence, Pakistani police say unidentified gunmen opened fire on a bus in the southern city of Karachi today (Thursday), killing six people and wounding several oth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