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오늘로 9.11 테러 발생 6주년을 맞았습니다.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9.11 테러로 숨진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을 올렸습니다.  또 뉴욕에서는 소방대원들과 9.11 희생자 가족들이 테러 현장에 모여 당시 숨진 2천7백50명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추모 행사를 가졌습니다.

국제테러조직인 알 카에다는 6년전에 비행기를 납치해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빌딩과 워싱턴의 국방부 빌딩을 동시 다발적으로 공격햇습니다.

한편 9.11 테러의 주범인 오사마 빈라덴은 지난주 비디오 테이프를 통해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빈 라덴은 비디오에서 미국이 겉보기엔 강하지만 실제론 허약하다고 말했습니다.

빈 라덴은 과거에 비해 턱 수염이 짧아졌고 수염과 얼굴색이 더 검게 변했습니다.

미국 정보당국은 알 카에다가 또다시 대규모 테러를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The United States today (Tuesday) is marking the sixth anniversary of the September 11th, 2001, terrorist attacks with somber ceremonies.

President Bush paused for a moment of silence at the White House at 8:46 am EDT to mark the time six years ago when the first hijacked airplane hit the World Trade Center in New York City.

In New York, rescue workers and families of the victims will read out the names of the more than two-thousand-750 people killed after two hijacked planes crashed into the World Trade Center towers and the two 110-story buildings collapsed.

Hijacked planes that day also crashed into the Pentagon, killing 184 people, and in Pennsylvania, where 40 people died after passengers overtook the hijackers and the plane crashed in a field.

In other developments, the key planner of the attacks,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has released a videotape eulogizing one of the 19 suicide hijackers.

Bin Laden is shown in a still image on the video urging sympathizers to join what he called the "caravan" of martyrs as he praises hijacker Walid al-Shehri, who took part in the World Trade Center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