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오는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중동평화회의를 앞두고 쟁점 현안들을 정리해나갈 실무협상팀을 가동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스라엘 관계자들은 또한 올메르트 총리가 이슬람권의 금식월인 라마단을 맞아 이스라엘에 구금된 팔레스타인 재소자 일부를 석방하는 문제를 각료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올메르트 총리와 압바스 자치수반은 이날, 예루살렘에서 회담을 갖고 미국이 오는 11월에 개최하는 국제평화회의의 지침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이것은 지난 5주동안 두 지도자의 세번째 회담입니다.

*****

Israeli officials say Prime Minister Ehud Olmert an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have agreed to set up negotiating teams to work on key issues between the two sides.

Israeli officials also say Mr. Olmert has agreed to recommend the release of some Palestinian prisoners as a goodwill gesture for the upcoming Muslim holy month of Ramadan.

Mr. Olmert and Mr. Abbas met today (Monday) in Jerusalem to discuss guidelines for a U.S.-sponsored international peace conference in November. It was their third meeting in five weeks.

An aide to Mr. Abbas (Nimer Hamad) says the Palestinians want Israel to go beyond promises and to make concrete agreements in writing.

In July, President Bush called for an international peace conference in an attempt to re-energize the peace process, but the specific agenda for the gathering remains uncl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