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재 미군 최고 사령관, 데이비드 페트라우스 장군은 오는 10일 미국 의회에 보고할 이라크 상황에 대한 요약 보고서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페트라우스 장군은 미군이 올 초 추가 파병을 한 이후 이라크 내 상황에 대해 보고할 계획입니다. 라이언 크로커 미국 대사 역시 이라크 내 정치 상황에 대해 보고할 계획입니다.

조지 부시 대통령은 8일 의회 의원들은 어떠한 결론을 내리기 전에 페트라우스 장군과 크로커 대사의 말을 청취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호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돌아오는 길에 이라크에서 부상 당한 병사들을 만나기 위해 하와이에 들렀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부상 당한 병사들에게 최근 이라크 방문 당시 이라크 상황 진전의 징후를 보고 고무됐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번 주 후반께 이라크 문제와 관련해 대국민 연설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The top U.S. military commander in Iraq has begun preparing a summary of the situation in the war-torn country to be delivered Monday to U.S. lawmakers.

General David Petraeus is expected to describe trends in Iraq since the U.S. began its so-called surge of additional troops earlier this year.

U.S. Ambassador Ryan Crocker will also testify about the political situation in Iraq.

Mr. Bush said Saturday he hoped U.S. legislators would listen to General Petraeus and Ambassador Crocker before forming any conclusions. On his trip home from the APEC summit in Australia, Mr. Bush stopped in Hawaii to meet with servicemembers wounded in Iraq.

The president said he told the wounded soldiers he had been encouraged by signs of progress he saw during his recent trip to Iraq. Mr. Bush said he would make a speech to the nation about Iraq later in the week.

Lawmakers from both sides of the political spectrum are anticipating Monday's testimony to congress.

Republican supporters of the administration say there are signs of progress in Iraq that warrant a continuation of the U.S. presence there. Some Democratic Party lawmakers have been pushing for a timetable for the withdrawal of U.S. forces from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