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누리 알-말리키 총리는 이웃나라들에게 이른바 '악의 세력'들이 나라를 동요시키지 못하도록 도와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9일 이라크 이웃나라들과 미국, 유엔과 유럽연합, 그리고 세계선진 8개국 대표들이 참석한 바그다드 회의 석상에서 그같이 요청했습니다.

또다른 사태 발전으로 미군은 지난 달 이라크 북부 지역에서 4백 여명의 야지디 족 사망자를 냈던 트럭 폭탄 공격의 주모자를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라크내 알-카에다 현지 지도자 아부 무하마드 알-아프리가 지난 3일 북부 모술시 부근에서 연합군의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has asked neighboring countries to help stop what he calls "evil forces" from destabilizing the region.

Mr. Maliki made the appeal today (Sunday) at a Baghdad conference attended by Iraq's neighbors, the United States and delegations from the United Nations, European Union and the Group of Eight industrialized nations.

Mr. Maliki said Iraq and its neighbors must unite against terrorist groups he says "will not stop at the borders of one country."

In another development, the U.S. military says it has killed the mastermind of truck bombings that killed more than 400 ethnic Yazidis in northern Iraq last month.

The military says Abu Muhammad al-Afri, a regional leader of al-Qaida in Iraq, died in a coalition air strike on September 3rd near the northern city of Mos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