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페트로스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이 “이라크 치안 상황은 나아지고 있지만, 정치적 진전은 기대에 못미친다”고 말했습니다.

패트로스 사령관은 현지 미군에게 보낸 서한에서 알카에다에 대항한 이라크 상황에 진전이 있지만, 모든 분야에서 고르지는 못하다고 말했습니다. 패트로스 사령관은 그 동안의 성과로 지난 11주간 이라크 내 테러 공격이 8%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치 분야의 진전은 덜 긍정적이라는 것도 페트로스 사령관의 지적입니다.

그는 특히 의회가 각 종 개혁 법안을 처리하지 못해서, 모든 정치 참여세력이 불만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패트로스 사령관은 다음주 미국 의회에서 증언할 계획입니다.

*****


General David Petraeus, the U.S. commander in Iraq, has told his troops that there has been progress in security in Iraq, but political progress is not as he had hoped.

In a letter to U.S. forces, Petraeus said although progress against al-Qaida is being made, it is not even. He said the number of attacks across the country has declined in eight of the past 11 weeks.

However, the general was less positive about advances made on the Iraqi political scene. He said all participants, Iraqi and coalition alike, are dissatisfied by the lack of progress on major legislative initiatives, such as de-ba'athifcation reform, revenue sharing and the oil framework law.

The letter (, dated September seventh,) comes ahead of General Petraeus's testimony to U.S. Congress next week concerning the increase of U.S. troops in Iraq this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