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카에다 지도자인 오사마 빈 라덴이 다음주 9.11 사태 6주기를 맞아 메시지가 담긴 비디오 테이프를 공개할 것이라고, 한 이슬람 웹 사이트가 7일 밝혔습니다.

6일 저녁 이 컴퓨터 사이트에 게재된 게시 글에는 지난 2004년 이후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빈 라덴의 사진도 게재됐습니다. 오사마 빈 라덴의 육성 메시지는 1년 전 마지막으로 공개됐었습니다.

고든 존드로 미국 백악관 안보 보좌관은 9.11 이후 6년이 지난 현재, 이번 주 독일과 덴마크에서의 테러분자 체포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전투가 극단주의자들의 계속되는 위협을 상기시켜준다고 말했습니다.


A posting on an Islamist Web site says the al-Qaida terrorist network intends to release a new video recording of Osama bin Laden on or before next week's sixth anniversary of the September 11th attacks on the United States.

The announcement posted late Thursday (in the name of al-Qaida's media-production arm, al-Sahab) included a photograph of the fugitive terrorist leader, who has not appeared in a video message since late 2004. The last audio message attributed to him was heard more than a year ago.

A Bush administration spokesman (Gordon Johndroe) said six years after the attacks, this week's arrests in Germany and Denmark and the battles in Iraq and Afghanistan are reminders of the continuing threats from extremists. The spokesman added - in his words - that is "why we must continue to take the fight to them wherever they 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