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가 세계 21개국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8일 호주 시드니에서 개막됩니다.

이번 APEC 정상회의에서는 기후변화와 세계무역기구 도하 라운드 회담 재개 등 현안문제들이 집중 논의될 예정입니다.

지도자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이 두가지 문제가 중요하고 시급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이 문제의 해결방법에 있어서 부유한 나라들과 가난한 나라들로 갈라져 있습니다.

기후변화문제에서 개발도상국들이 교토의정서 테두리 안에서 이 문제를 다루기를 원하는 데 대해, 부유한 선진공업국들은 유엔이 지지하는 교토의정서와 별개의 새로운 계획을 원하고 있습니다.

*****

A two-day summit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organization, bringing together 21 world leaders, is set to open Saturday in Sydney, Australia.

Global climate change and reviving the stalled Doha round of World Trade Organization talks aimed at reducing poverty are expected to top the agenda.

Leaders agree on the importance and urgency of tackling both issues. But they are divided - mainly between rich and poor countries - on how best to deal with them.

On climate change, wealthy industrialized countries want a new plan outside the U.N.-backed Kyoto Protocol, while developing nations want to handle the problem within the treaty's framework.

On the trade talks, richer countries disagree over how best to reduce agricultural barriers, and poorer countries disagree on how much to open their markets to more im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