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수해 피해 이후 긴급 식량을 지원 중인 세계식량계획, WFP는 북한 전역에 대한 추가 식량 지원과 함께 전 지역 아동들에 대한 긴급 영양실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WFP는 또 황해북도 평산 지역에 대한 유엔 기구들의 합동조사 결과, 지원 물자의 배분에 대한 실사가 더욱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세계식량계획, WFP는 6일 북한의 수해 피해지역 6개 도, 37개 시, 군에 대한 현장조사 결과, 산모와 어린이, 여성 등 취약계층에 대한 식량 지원이 절실하다며 특히 북한 전역의 어린이에 대한 영양실태 조사를 실시할 것을 북한 당국에 제안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WFP 평양사무소의 긴급 식량 배분 대상인 37개 시, 군에 대한 실사 결과, 북한 전역에서 전국 단위의 영양실태 조사를 실시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 정부와의 협조 아래 어린이에 대한 영양 조사를 긴급히 수행해야 하며, 수해 피해지역 어린이들의 경우 영양 부족 사태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리즐리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또 수해 피해지역 주민들의 체감 식량 부족량은 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 전역에 대한 광범위한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수해로 직접적인 영향을 입은 지역 뿐 아니라 북한 전역에 대한 식량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수해 피해지역이 대부분 북한의 식량 생산을 담당하는 주요 경작지이기 때문입니다.

WFP가 조만간 공식 발표할 예정인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내 37개 시 군의 주요 경작지와 농작물은 대부분 침수됐고, 특히 옥수수는 가축 사료로도 쓰지 못할 정도로 거의 모두 침수됐습니다. 논 역시 훼손 정도가 심해 올해 수확량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WFP는 내다봤습니다.

WFP는 또 보고서에서 주요 경작지 뿐 아니라 각 세대가 개인적으로 재배하던 뒷마당이나 텃밭 등의 농작물까지 모두 물에 잠겨, 주민들의 실질적인 체감 식량 부족량은 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수해로 개개인이 재배하던 텃밭의 농작물로 겨우 부족한 식량분을 채우던 주민들은 11월 수확기까지 식량을 찾기가 이전보다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FP는 북한이 긴급 식량 지원을 요청한 37개 시, 군에 대한 3개월 일정의 식량 지원 이후 보다 장기적인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그러나 실사 결과 아직 수해 지역에서 아사자에 대한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WFP 평양사무소가 작성한 실사 보고서에는 아직 북한 현지에서 식량 부족으로 굶어 죽는 주민들에 대한 내용은 없다면서, 그러나 분명한 것은 북한에 현재 식량 지원이 긴급히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WFP는 정확한 식량 분배 확인을 위한 현장조사 없이 식량 지원을 할 수 없다는 확고한 모니터링 규칙을 북한 당국 측에 거듭 강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WFP는 현재 북한 정부 측에 '현장 접근 없이 식량 없다'는 원칙 아래, WFP 평양사무소 요원들이  접근할 수 없는 곳에는 식량을 지원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 정부는 국제기구가 어디에 가서, 뭘 할 수 있는지, 어떻게 감시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한 분명한 요구사항을 갖고 있으며, 이는 WFP가 지원 사업을 수행 중인 전세계 어느 국가보다 가장 제약이 많은 환경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북한 정부가 지정한 식량 저장소나 배급소에 WFP 요원이 현장실사를 갈 때는 북한 현지에서 채용한 WFP 직원과 북한 농업성 관리와 늘 함께 다녀야 하는 것이 지난 10년 간 지켜져온 원칙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정부가 그같은 제약사항을 빨리 완화해 WFP 요원이 자유롭게 현장조사를 할 수 있게 되길 바라지만 현실적으로 아직까지는 불가능하며, 북한 정부와 긴 협상을 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또 북한 당국은 현장조사를 위해 직원을 더 채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WFP 측 요구에 대해 아직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지난 4일 발표한 북한 수해 종합보고서에서 지난달 30일 북한주재 유엔 기구 모니터 요원들이 황해북도 평산 지역에 대해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원 물자의 배분에 대한 실사가 더욱 강화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OCHA는 또 국제 구호기관과 북한 당국 간의 정보교류가 보다 정례화 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