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에서 불교 수도승들의 반정부 시위가 발생한 지 하루만에, 이들이 정부 차량을 방화하고 더 이상의 시위를 갖지 말도록 경고하기 위해 보내진 현지 관리들을 사찰 내에 구금하고 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습니다. 

불교 승려들은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파콕쿠 마을 관리들이 5~6시간 후에 사찰을 떠났지만 일부는 아직 사찰에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승려들은 이들 관리들리 구금된 것인지 여부는 확인하려들지 않았습니다.

승려들은5일 열린 반정부 시위에서 버마 군부가 승려들을 체포하고 구타한데 분노해 6일 정부 차량을 방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몇 주 동안 버마 정부의 연료비 인상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가 버마 전역에서 발생했습니다. 

 
Witnesses in central Burma say Buddhist monks have burned government vehicles and detained officials who had been sent to their monastery to warn them to stop participating in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Monks told VOA (Burmese service) that some of the Pakokku town officials had left the monastery after several hours, and some were still inside. The monks would not say if the officials were held against their will.

The officials had driven to the monastery to order the monks to stop anti-government marches. One monk says his colleagues burned the government vehicles because the group is angry over the arrest and beatings of monks during a protest on Wednesday.

Witnesses said soldiers fired warning shots over the monks' heads to stop the demonstration.

There have been anti-government rallies and marches across Burma for the past few weeks, since the military government doubled the price of fu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