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 관계자들은  미국의 장거리 전략 폭격기인 B-52가 지난 주에 실수로 순항 핵미사일 5기를 싣고 노스 다코타 주에서 루이지애너 주까지 미 대륙을 종단비행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신문인 ‘밀리타리 타임스’ 신문은 공군의 조사를 가져온 이번 사건을 처음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노스 다코타 주의 마이넛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B-52 폭격기 한대가 3시간 반동안 아무런 통제 없이 미 대륙을 종단해 남부의 루이지애너 주 바크스데일 공군기지에 착륙했습니다.  그런데 이 폭격기의 날개 현수지주에는 예고되지 않았던 순항 핵미사일 5기가 장착돼 있었습니다.

이 신문은 핵미사일 이동과정에 아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고, 장착 해체작업도 안전하게 진행됐다는 미 공군 대변인 에드 토머스 중령의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

U.S. defense officials say a B-52 bomber mistakenly loaded with nuclear warheads flew from (the midwestern state of) North Dakota to (the southern state of) Louisiana last week.

The Military Times newspaper first reported on the incident, which triggered an Air Force investigation.

The newspaper says the mistake was not discovered until the B-52 bomber had landed in Barksdale Air Force Base in Louisiana after the three-and-a-half hour flight Thursday from Minot Air Force Base in North Dakota.

The missiles were mounted on the pylons of the bomber's wings. The defense officials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of a Defense Department policy barring disclosure of information dealing with nuclear weapons.

Air Force spokesman Lieutenant Colonel Edward Thomas said the munitions were under military control at all times. But, in line with the Defense Department policy, he did not confirm if the munitions were nucl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