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난 8월의 홍수로 전국에서 큰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고 병원, 주택들이 파손된 후 대북 지원에 나섰던 국제 사회에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5일 북한 국영 매체를 통해, 돈과 식량을 보내준 유엔과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268헥타르의 농경지가 파괴돼, 이미 문제가 되고 있던 식량 부족이 더욱 심화됐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적어도 560개의 병원과 2천1백개 이상의 진료소들이 수해를 입었고, 많은 의료장비들이 유실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8월 초의 폭우와 홍수로 약 6백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으며, 10만 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North Korea has thank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its help after flooding in August wiped out crops, hospitals and homes across the country.

Speaking with North Korean state media today (Wednesday) a foreign ministry spokesman thanked the United Nations and other countries -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nd China - for sending money and food donations.

North Korea says that more than 268 hectares of farm land have been destroyed, widening a food shortage that is already plaguing the country.

The foreign ministry says at least 560 hospitals and more than two-thousand-one-hundred clinics were washed away along with many medical supplies.

North Korea says about 600 people are dead or missing after heavy rains and floods in early August. The floods have displaced more than 100-thousan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