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보안 당국은 영국군이 남부 바스라시에서 철수를 완료했으며, 이라크 군에 바스라 궁 기지를 이양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영국군 550 명은 2일 밤 5천여명이 주둔 중인 시 외곽의 영국군 공군 기지로 합류하기 위해 바스라 궁 기지에서 철수했습니다.

영국 국방부는9월 중 바스라 지방의 모든 보안 책임을 이양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최근 카르발라 시에서 시아파의 종교 행사 도중  50명이 사망한 폭력 사태와 관련해 조사단을 구성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성명에서 조사단은 중립적이고, 편파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

Iraqi security officials say British troops have completed their withdrawal from the southern city of Basra and handed over their Basra Palace base to the Iraqi army.

About 550 troops pulled out of Basra Palace overnight to join five thousand other personnel at a British air base on the outskirts of the city.

Britain's Defense Ministry said London expects to hand over all security responsibilities in Basra province sometime in the coming months.

In other news,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set up a panel to investigate recent clashes at a Shi'ite religious festival in the city of Karbala that left more than 50 people dead.

A statement from Mr. Maliki's office said the panel will be neutral and unbia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