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신임 농림수산장관이 정부의 농업보조금과 관련한 스캔들로 취임한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사임하기로 결정했다고 일본의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일본의 교도 통신과 NHK 텔레비전 방송은 집권당 관계관들의 말을 인용해 엔도 다케히코 농림수산 장관이 아베 신조 총리에게 사표를 제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보도는 엔도 장관이 사임하지 않을 경우 야당이 장악하고 있는 참의원에서 문책 결의안이 제출될 것이라는 위협을 받자 사임을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엔도 장관은 지난 1년 사이 아베 총리 내각에서 사임하는 다섯번째 각료가 됩니다.

*****

Japanese news reports say the country's agriculture minister has decided to resign after only one week in office, due to a scandal involving farm subsidies.

The Kyodo news agency and NHK television quote governing party officials today (Sunday) as saying Agriculture Minister Takehiko Endo will submit his resignation to Prime Minister Shinzo Abe on Monday.

The reports say Endo decided to quit after he was threatened with a censure motion in the opposition-controlled upper house of parliament if he did not resign.

Endo will be the fifth minister in a year to leave Mr. Abe's Cabinet. Two previous agriculture ministers have also left.

Mr. Abe appointed Endo to the post last Monday in a Cabinet re-shuffle aimed at cleaning up his Liberal Democratic Party's corruption-tainted image following its election defeat in the upper house of parli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