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8월 한달동안 최소한 1,771명의 민간인이 사망한것으로 이라크 정부 통계 결과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달보다는 약간 증가한 것입니다.

이 수치에는 지난 8월 14일 이라크 북부 소수계 야지디 거주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탄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400여명도 포함됐습니다.

한편 미군 당국은 급진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의 마흐디 민병대 활동 중단 결정은 이라크내 알 카에다에 대한 연합군의 군사활동을 강화시켜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군당국은 또 미군과 이라크 군이 바그다드내 마흐디 민병대 거점인 사드르 시티를 급습해 3명을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성명에서 미군 차량 한대가 작전을 마치고 귀대하던중 도로변에 설치된 폭탄을 건드렸으나 사상자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government statistics show at least one-thousand-771 civilians were killed in the country in August, a slight increase from July. The figure includes the more than 400 people killed August 14th in a massive bomb attack on the minority Yazidi community in northern Iraq.

Meanwhile, the U.S. military says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s decision this week to stop Mahdi Army militia activities will allow coalition forces to intensify operations against al-Qaida in Iraq.

Early today (Saturday), the U.S. military said U.S. and Iraqi forces raided the Baghdad stronghold of the Mahdi Army, Sadr City, and detained three people.

It says a U.S. military vehicle hit a roadside bomb while returning from the operation, but there were no casualties. In northern Iraq, gunmen killed three men driving outside Kirkuk. In the nearby town of Hawijah, gunmen killed one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