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31일 국방부 주요 장성들과 미군 주도 이라크 전쟁의 미래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부시 대통령은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을 비롯해  합참본부  참모들로부터 이라크 현황에 관해 개인적인 평가 보고를  청취할  예정입니다. 국방부 당국자들은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등 각 군 소속 장성들은 대통령에게  이라크 현지 상황을 솔직히 평가하고 또 각기  건의사항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언론 보도들은  합참본부 각군 참모들은  31일  현재 16만명에 달하는 이라크 주둔 미군병력의  수가 내년까지 현행 그대로 유지되면 군에 부담이 될것이라고 밝힐 것으로  전했습니다.

*****

President Bush will consult with his top military leaders today (Friday) about the future of the U.S.-led operation in Iraq.

Mr. Bush will hear assessments from each member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as well a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Pentagon officials say the leaders of each of the military's major branches -- Army, Navy, Air Force, Marines -- will give the president "unvarnished" recommendations and assessments.

News reports say the Joint Chiefs will express concern that the current level of 160-thousand U.S. troops in Iraq will provide a strain on the military if it is maintained into next year.

In another development, "The New York Times" says an independent commission will recommend overhauling Iraq's 26-thousand member security force, in order to rid it of corrupt officers and Shi'ite militants suspected of taking part in sectarian kill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