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부는  현지 무장 단체들에 대해 시아파의 마흐디  민병대세력의 선례를  따라  활동을  동결하라고 31일 촉구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이 날 누리 알 말리키 총리 명의의 성명에서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의 군사활동 중지 결정은 이라크의 국가주권과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무장 세력들이 군사작전을 중지할수 있는 훌륭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급진 시아파 성직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는 지난 29일 휘하의 무장 세력들에게 무력 활동을 포함해 6개월간 활동을 중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검은 복장을 하고 주로 바그다드 사드르 시 지구의 검문소에서 활동하는 마흐디 군 세력은 30일 거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당국도  알 사드르의 이같은 발표를 환영했습니다.

*****

The Iraqi government has called on the country's armed groups to follow the lead of the Shi'ite Mahdi Army militia and freeze their activities.

In a statement issued late Thursday,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s office said Shi'ite cleric Moqtada al-Sadr's decision to halt militia activities provided "a good opportunity" for other militias to suspend their operations in order to maintain stability and sovereignty of Iraq.

The radical Shi'ite cleric Wednesday ordered his militiamen to stop their operations, including armed activities, for six months.

Mahdi Army fighters dressed in black uniforms, who normally operate checkpoints in Baghdad's Sadr City district, were not seen out in the streets Thursday.

The U.S. military in Iraq also welcomed al-Sadr's announcement. U.S. commanders have blamed "rogue" divisions of the Mahdi Army for many recent attacks on U.S. forces and Iraqi Sunn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