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올해 말까지 모든 핵 프로그램의 신고와 불능화를 이행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9월중의  6자회담의 성공적 개최는 내년도 한반도 평화 과정과  동북아시아 평화 안보체체 구축에 관한 논의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29일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9월 1일과 2일  양일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미-북 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는 9월 5일과 6일 양일간 열린 예정입니다.  일본은 이번에도 1970년대와 1980년대 자행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중점 거론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The chief U.S. nuclear envoy says he expects North Korea to declare all its nuclear holdings and disable its nuclear weapons program by the end of the year.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told reporters Wednesday that successful six-party talks in early September could also lead to a peace process next yea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a framework for Northeast Asian security.

Hill is scheduled to attend a U.S.-North Korean working group in Geneva on Saturday and Sunday to discuss Pyongyang's desire for diplomatic ties with the United States (after more than 50 years of animosity).

A parallel North Korea-Japan working group session is scheduled for September fifth and sixth. Japan is expected to press North Korea about its abduction of Japanese citizens during the 1970s and 80s.

Six-party talks are expected to follow the working group ses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