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이라크 주둔 미군 당국이 자동차에 승인 받지 않은 무기를 소유한 혐의로 8명의 이란인을 이라크에 구금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미국과 이란은 외교관계가 없기 때문에 이란은 미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테헤란 소재 스위스 대사관에 이런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2명을 포함한 이란인들을 몇 가지 질문을 위해 잠시 붙잡아 뒀을 뿐이며 29일 오전 이라크 당국에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란인들과 7명의 이라크인들이 타고 있던 4대의 차량은 28일 저녁, 바그다드 검문소에 도착했으며 이라크인들이 지니고 있던 공격용 소총과 권총 두 개를 압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 당국은 또 이라크인들은 이란인들을 호위하기 위한 보안요원으로 신분증은 있었지만 무기를 소유할 자격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Iran has protested the U.S. military's detention in Iraq of eight Iranians who the U.S. military says were found with unauthorized weapons in their vehicles.

Iran lodged the complaint with the Swiss Embassy in Tehran, which represents U.S. interests. The U.S. and Iran do not have diplomatic relations.

The U.S. military said the Iranians, including two with diplomatic passports, were briefly detained for questioning and handed over to Iraqi officials this (Wednesday) morning.

It said four vehicles carrying the Iranians and seven Iraqis were stopped late Tuesday at a Baghdad checkpoint, and an assault rifle and two pistols were confiscated from the Iraqis.

It said the convoy was allowed to proceed to a nearby hotel. It said troops followed the convoy to the hotel, where they seized a laptop computer, cellular phones and a briefcase full of Iranian and American currency.

The military says the Iraqis were serving as a security escort for the Iranians and had identification but no weapons per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