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29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다음 주에 열리는 북한과의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를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북한 측과의 논의에 진전이 없는 점을 이유로 지난 2004년 이래 대북 지원을 전면 중단하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마치무라 노부타카 일본 외상은 29일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일본 언론들과의 회견에서, 수해로 엄청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수해는 기본적으로 자연재해"라면서 "일본은 과거 이런 사태가 발생했을 때 상대방의 이념이나 사회체제와는 무관하게 긴급 지원을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이어 "북한이 입은 이번 수재의 규모를 감안할 때, 모든 일들을 납치 문제에 연계해야 하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970년대와 '80년대에 발생한 북한 당국에 의한 일본 민간인 납치 문제에 아무런 진전이 없는 점을 이유로 2004년 12월 북한에 대한 지원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일본은 그 해 8월에만 해도 북한에 1천만 달러에 상당하는 의약품과 25만t의 식량을 지원하는 등 한국과 함께 주요 대북 지원국의 하나였습니다.

마치무라 외상은 이날 회견에서 대북 수해 지원에 대한  유엔의 요청을 받았다면서, "인도적 지원 문제를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지원 여부를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북한의 핵 위협과 납치 문제를 이유로 대북 강경책으로만 치닫던 그동안의 태도와는 다른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오는 5일부터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를 앞두고 나온 이같은 입장표명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일본은 앞서 2.13 합의에 따라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관계정상화를 위한 첫 번째 실무그룹 회의를 열었지만 `납치 문제 우선 해결'을 주장하는 일본 정부의 강경한 방침 때문에 아무런 진전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런 점을 감안한 듯, 다음 주에 열리는 실무그룹 회의에서는 북한과의 국교정상화 문제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이번 실무그룹 회의에서 북한이 주장해온 과거청산 문제도 의제에 포함시킬 것이라고 전하는 등, 회담을 앞두고 일본 정부의 달라진 태도를 내비치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담당 대사는 29일 중국 선양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베 총리가 과거청산을 언급한 데 대해 좋게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사는 이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 `발전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마치무라 외상은 6자회담 2.13 합의에 따른 대북 에너지 지원 문제에 대해서도 다음 주에 열리는 북한과의 실무그룹 회의 결과를 잘 지켜보면서 생각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입장 전환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일본은 납치 문제에 대한 북한과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는 점을 이유로, 북한의 핵 시설 폐쇄 등 조치에 대한 6자회담 나머지 당사국들의 에너지 등 지원에 참여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