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 씨가 몇 년 간의 해외 생활을 마치고 지난 6월 평양으로  귀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김정남 씨의 귀환은 김정일의 후계자 선택 계획과 무관하지 않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금까지 자신의 아들 3명 가운데 1 명에게 세계 유일의 공산국가 북한의 지도자 자리를 물려 줄 것이라고 공언하지는 않았습니다. 

김정남 씨는 지금까지 마카오에 거주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지난 2001년 가짜 여권으로 일본에 입국하려다 적발돼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눈 밖에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Reports say the eldest son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has returned home to Pyongyang after living overseas for a few years.

Sources familiar with North Korea say Kim Jong Nam's return in June could be related to Kim Jong Il's plans to choose a successor.

The North Korean leader has never publicly said whether he will choose one of his three sons to carry on the world's only communist dynasty.

His eldest son is believed to have been living in the southern Chinese territory of Macau. Kim Jong Nam had been reported to have fallen out of his father's favor after he was caught trying to enter Japan on a fake passport in 2001.

But a South Korean newspaper ("Chosun Ilbo,") says the 36-year-old son is back in the family circle, working at the Communist Party's important Organization and Guidance Depart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