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군부는 23일 3시간 동안 수도 다카와 그외 5개 도시에서 내려졌던  야간통행금지령을 해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평상시에는  늘 사람들로 붐비는 다카 거리는 23일 한산한 모습이었고, 이를 보도하는 일부 언론인들은 방글라데시 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았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방글라데시 군부는 다카대학교 캠퍼스 내에서 벌어진 군인과 학생들간의 충돌을 진정시키기 위해 22일 밤

무기한 야간통행금지를 선포하고 이동전화 서비스를 임시 중단했습니다. 이번 폭력사태로 22일 1명이 사망하고 150명이 부상했습니다.

학생들은 캠퍼스 내에 주둔해 온 군인들의 철수와 비상 경계령의 폐지를 요구했고,  정부는 21일 이들의 요구에 따라 군대를 철수했습니다.


Bangladesh's military-backed government says it will lift a curfew for three hours today
(Thursday) in the capital, Dhaka, and five other cities.

The usually bustling streets of Dhaka were mainly deserted today (Thursday), although some pedestrians and bicycle rickshaws have been seen making short trips. Some journalists report receiving warnings from authorities.

The government imposed the indefinite curfew and temporarily cut mobile phone service Wednesday evening to try to control clashes between students and security forces at universities.
One person was killed in the riots Wednesday. At least 150 others were injured.

Bangladesh's interim leader, Fakhruddin Ahmed, says the curfew will be lifted once the situation improves.

Protesters had been calling for the removal of troops from Dhaka University and an end to emergency rule. The government ordered the troops to withdraw on Tu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