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으로의 망명을 원하는 것으로 보이는 탈북자 5명이 21일 베트남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에 진입했다고, 인도네시아 외무부가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외무부는 4명의 여성과 남성 1명 등 5명의 탈북자들이 21일 하노이에 있는 인도네시아 대사관 담장을 넘었으며, 손에는 자유 국가로 가기를 원한다고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자들은 이들 탈북자들이 영어나 베트남어를 할 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7월에도 베트남 주재 덴마크 대사관에 4명의 탈북자가 진입했습니다. 덴마크 당국자들은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과 이들 탈북자들의 문제를 협의하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탈북자들이 베트남 주재 유럽이나 아시아 국가 대사관에 진입해 한국으로의 망명을 요구했습니다.

*****

Indonesia's Foreign Ministry says five North Koreans have entered the Indonesian embassy in Vietnam, apparently in a bid to seek asylum.

The ministry said that four women and one man scaled the embassy fence in Hanoi today (Tuesday), holding a piece of paper saying they wanted to go to a free country. The ministry said they do not speak English or Vietnamese.

In July, four North Koreans entered the Danish embassy in Vietnam, seeking asylum in South Korea. The defectors' cases are still being discussed with the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North Korean defectors have gone to European and Asian embassies in Vietnam in recent years hoping to gain asylum in South Korea.

In 2004, South Korea airlifted more than 460 North Koreans out of Vietnam. The transfers infuriated Pyongyang.

North Korea has close ties with Vietnam, a fellow communist country. But, Hanoi also has a cordial relationship with South Korea, which is an important investor in Vietn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