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검찰 당국은 21일 이란 체제 전복을 도모했다는 혐의로 지난 5월 초 기소돼  테헤란에 수감 중이던 이란 출신의 미국인 할레 에스판디아리씨가 보석금 3십3만 달러를 내고 석방됐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이란 당국은 에스판디아리씨와 함께 체포된 또 다른 이란 출신의 미국 시민권자인 키안 타즈바크씨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석방 소식을 환영한다고 밝히고, 그렇지만 이란은 아직도 타즈바크씨를 포함한 무고한 미국인 세 명을 붙잡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도 타즈바크씨와 대학의 분쟁 해결 그룹 소속의 알리 샤케리씨, 그리고  미국 정부 기금으로 운영되는 라디오 파르다 소속의 저녈리스트 파르나즈 아지마씨 등 세 명이 이란에 억류돼 있습니다.

*****

Iran has released on bail an Iranian-American academic who has been held in Tehran since May on security charges.

Iranian judiciary sources today (Tuesday) said the investigation into Haleh Esfandiari is complete, and she was released after a bail payment of around 330-thousand dollars was made.

Her husband Shaul Bakhash told Voice of America that he is delighted by her release.

The sources did not say anything about Kian Tajbakhsh, an Iranian-American urban planner who was detained with Esfandiari.

A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Gonzalo Gallegos) said the news of the release was encouraging, but that Iran is still holding three other Americans, including Tajbakhsh, who have done nothing wrong.

The two other detainees are Ali Shakeri, who works for a university conflict-resolution group, and journalist Parnaz Azima of the U.S.-funded Radio Far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