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항공기 납치범 두명이 터키 당국에 투항했다고 현지 뉴스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납치범들은 당초 발표와 달리 터키인 한 명과 시리아인이라고 터키 당국이 밝혔습니다. 터키령 키프로스 관계자들은 납치범들이 미국의 정책에 항의하는 이란인들이라고 발표했었습니다.납치범들은 폭탄을 소지하고 있다고 위협하며 터키 민간 항공기를 공중 납치해 이란이나 시리아로 비행할 것을 요구했었습니다.

이 터키 항공기는 북키프로스를 떠나 터키로 비행하던중 납치된후 항공기 급유를 위해 터키 안탈리야 공항에 비상착륙했으며 항공기 승객 136명은 착륙직후 거의 모두 무사히 탈출하거나 석방됐습니다.

납치범들은 억류하고 있던 나머지 승객 네 명과 승무원 두 명을 풀어준뒤 투항했습니다.

Turkish officials say two men who hijacked a plane flying from northern Cyprus to Istanbul, Turkey have surrendered.

The men hijacked the plane early today (Saturday) and demanded to be taken to Iran or Syria.

Turkish authorities say one of the hijackers is Turkish and the other is Syrian. Earlier, Turkish Cypriot authorities identified them as Iranians.

The plane landed at Antalya Airport on the Turkish Mediterranean coast for refueling and most of the 136 passengers on board were released or escaped. The hijackers surrendered after freeing the remaining passengers and crew.

The plane had taken off today (Saturday) from the Turkish Cypriot north.

Cyprus has been divided since 1974, when Turkish troops invaded the island in response to a coup in Nicosia backed by the Greek military government then in power in At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