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은 영국령 인도의  회교도 거주지들을 기반으로  1947년 8월 14일에 그리고 인도는 하루가 지난 8월 15일에 각각 독립국으로 탄생했습니다.  파키스탄은, 힌두교도들이 주를 이루었던  인도를 중심으로  동부와 서부, 양편으로 나뉘어졌습니다.  하지만 독립과 더불어 곧  인도와 파키스탄 양국 모두에서 폭력과 비극이 난무했습니다. 천만명에 이르는 많은 사람들이  살던 집에서 쫓겨났고 수십만명이 목숨을 잃었는가 하면 여성들은 성폭행과 납치에 시달렸습니다.  독립 60년이 지난 오늘날 까지도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는 인도 독립에 따른 각종  후유증에 관한 자세한 보돕니다.

뉴델리에 있는 한 박물관에 들어서면, 인도가 독립을 쟁취한 순간의 그  뜨거웠던 미래에의 희망과  열정이 느껴집니다.  인도의 첫 총리였던 자와할랄 네루씨의 모습을 한,  로버트가 1947년 8월 15일 밤 자정,  독립직전에 제헌의회에서 행한 연설을 육성으로 들려줍니다.

독립은  가난과 무지, 질병, 그리고 기회의 불평등의  종식을 의미한다고 네루씨는 선언하고 당대 가장 위대한 인물, 간디의 염원은 곧 모든 인도인의 눈에서 더 이상 눈물이 흐르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눈물과 고통이 가시지 않는한 국가의 할일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네루총리는 천명했습니다. 

그러나 독립후 60년이 지나도록  국가의 몫은 아직도 미결로 남아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 그리고 당초 파키스탄 동부지역이었던  방글라데시의 수억 인구는 여전히  가난속에 신음하고 있습니다. 독립과 더불어 촉발했던 폭력사태의 악몽 또한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영국령 인도를 신생독립국 인도와 회교도가 주를 이루는  또다른 신생국 파키스탄으로 양분했던 분할은 이미  독립에 앞서 격렬한 토론에 부쳐졌습니다.그러나 이 토론은 파키스탄의 아버지로 불리는 무하메드 알리 지나씨의 승리로 끝이 났습니다.  지나씨는 분할이 없이는 소수 회교도는 점점 설 땅을 잃게 돼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참담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4억의 인구가 살고 있는 인도 아대륙의 복잡하고 까다로운 정치적 난문제들의 해결을 위해서는 최종결단이 시급하다고 지나씨는 역설했습니다. 

그러나 막상 독립이  실현되자, 수백만명이 고향을 떠났습니다.  인도 서부와 동부, 파키스탄에 거주하던 힌두교도와 시이크교도들은  인도로 향했고,  회교도들은 파키스탄을 향해 살던 고장을  등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종파간  폭력과 살육행위로 수십만명이 잔혹한 죽음을 당했습니다. 

고향을 등지려던 난민들은 무자비하게 습격을 당했습니다.  파키스탄과 인도에 각각 도착한 열차들은 심심치 않게 사망자들로 가득했습니다. 더욱 끔찍했던 일은,  죽음의 열차들로 불리우게된  이 열차들이 기차역에 도착하는 즉시 불태워지곤 했다는 것입니다. 

파키스탄수도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  콰이디 아잠’대학교의 파루크 아마드 다르 교수는 파키스탄으로 향하는 기차가 습격당했을 때 힌두교도로 가장해 목숨을 구할수 있었던 자신의  어머니 가족의 위급했던 순간을 회고했습니다.

어머니가족들은 살아서 파키스탄에 도착했던 유일한 가족이었다는 것입니다. 힌두교도와 시이크교도들이 종교가 다른 사람들을 무자비하게 살해했을 때 어머니 가족은 회교도이면서도 힌두교로 가장해 공격자들로 부터 보호받을수 있었다고 다르교수는 말했습니다. 

펀잡주 파키스탄영토에서 1947년 9살난 초등학교 4학년이었던 프리탐 싱그 마나씨는 지금도 8월 15일이면 울음을 참지 못한다고 말합니다.

시이크교 집안인 마나씨가족들은  10대째 펀잡주에서 농토를 일구었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대에 이르러 결국 땅을 포기해야 했습니다. 아버지는 양민학살을 피하기 위해 이웃들에게  회교도라고 속여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는 것입니다.

푸리탐 싱그 마나씨 가족은  10년간이나 난민촌에  수용되었 었지만 결국 목숨을 건졌고 인도에서 풍요한 삶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독립이후 세차례나 전쟁을 치루었고 그중 두번이나 분쟁을 촉발했던 카시미르는 여전히 미결문제로 남아있습니다. 1971년, 세번째 전쟁은 결국 파키스탄 동부 지역을 방글라데시 신생국으로  탄생시켰습니다.  이제는 모두 핵보유국으로 등장한  인도와  파키스탄은 2002년 전쟁발발 일보전까지  치닫기도 했습니다. 

델리대학교의 역사학교수인 비살랔쉬 메논씨는 가시지 않는 서로간의 적대적 앙금에도 불구하고 인도와 파키스탄 그리고 방글라데시 3개국 국민들은 원래  하나였던 과거사를 망각할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서로에 대한 적개심이 있지만 또다른 한편으로는 서로간의 동질성을 부인할 수 없다는 인식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수세대에 걸친 공통의 역사적 유산은 단번에 사라질 수 없을 것이고 그런 서로간의 유산이 무의식속에 내재하고 있다고  메논교수는강조합니다.

한편, 92세의 고령인 만모한 메도크옹은 인도와 파키스탄의 분할은 잘못이었다고 여전히 믿고 있습니다. 

전혀 합리적인 결정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인도는 한 나라였고 계속 한나라로 남았어야 했다고 메도크씨는 분개합니다.  회교도와 힌두교도들은 수백년동안   아무런 원한없이 평온하게 공존했었다고 메도크씨는 울분을 토로합니다. 

브러나 비살라크 메논교수같은 역사학자들은 분할은 불가피했었다고 말하면서도 분할이 평화와 번영을 이룩한다는 당초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는 점을 인정합니다. 

파키스탄은 인도에서  당시  점증하던 사회적 문제, 즉, 힌두교도와 회교도들사이의  분열상을 치유하기 위한 해결방안이었으나 당초의 목적은 실현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여전히 종파간의 분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이들 두나라와 방글라데시는 빈곤퇴치라는 어려운 국가적 난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몇년간 인도는 경제적으로 급성장을 기해왔고 국제 무대에서도 발언권을 높히고 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 두나라 국민들은 각기 자국정부가 당초 독립운동을 이끌었던 국가영웅들의 이상을 실현하는데 좀더 근접하게  되기를 계속 염원하고 있습니다.

 

Sixty years ago, India and Pakistan celebrated their newly won independence from British colonial rule. Pakistan was created from predominately Muslim regions of British India to create a Muslim homeland, whose two parts sat awkwardly on either side of a largely Hindu India. But independence also brought violence and tragedy. Ten million people were uprooted from their homes. Hundreds of thousands died, and women were sexually assaulted and kidnapped, in the upheaval that followed. VOA's Steve Herman in New Delhi takes a look at the lingering effects of that partition.

In a museum in New Delhi, an image of independent India's initial hopes springs back to life. A robot of Jawaharlal Nehru, India's first prime minister, accompanies a recording of him addressing the Constituent Assembly minutes before independence at midnight, August 15, 1947.

"It means the ending of poverty and ignorance and disease and inequality of opportunity. The ambition of the greatest man of our generation has been to wipe every tear from every eye. That may be beyond us, but so long as there are tears and suffering, so long our work will not be over," he said.

Sixty years on, that work is still not over. Hundreds of millions in India, Pakistan, and Bangladesh - which was originally the eastern portion of Pakistan - are impoverished. And painful memories of the violence that accompanied independence remain.

Partition, the dividing of British India into a new "India" and a predominately Muslim Pakistan, was bitterly debated prior to independence. The debate was finally won by Muhammed Ali Jinnah, the father of Pakistan, who argued that without partition, the Muslim minority would become marginalized, with consequences he called too disastrous to imagine.

"We must remember that we have to take momentous decisions and handle grave issues facing us in the solution of the complex political problems of this great sub-continent, inhabited by 400 million people," said Jinnah.

When independence came, millions fled across the new borders: Hindus and Sikhs out of West and East Pakistan into India, Muslims in the opposite direction. Hundreds of thousands died cruelly in the rampant inter-ethnic violence that accompanied these dual migrations.

Refugees were attacked as they fled. It was not uncommon for trains to arrive in one country or the other with all passengers dead. Sometimes, the carriages of these "ghost trains" were still ablaze as the trains pulled into the station.

Professor Farooq Ahmad Dar of Quaid-i-Azam University in Islamabad recalls that his mother's family masqueraded as Hindus when their train heading for Pakistan was attacked.

"That family was the only family which could manage to reach Pakistan alive. And that was because of the trick they used. They were protected by the Hindus and the Sikhs, who killed all others," said Dar.

Pritam Singh Mahna was a nine-year-old fourth grader in 1947 in what is now the Pakistani part of Punjab province.

"I still remember. Whenever we face 15th August, I start weeping," said Pritam.

Ten generations of Mahnas, a Sikh family, had worked the land in the Punjab. But Pritam's father would be the last.

While preparing to flee, the father convinced neighbors the family had converted to Islam, to keep them all from being massacred.

"Yes, we would have been murdered by the Mohammedans," added Pritam.

Manmohan Madhok, a Hindu, had significant landholdings in what was now Pakistan, some 40 miles north of Lahore. He had hoped to remain with his wife and four children.

"I have sweet memories of that place. But we no longer consider that our home. Our home is India now," he said.

Many of the refugee families would eventually flourish in India, although Pritam Singh Mahna's family had to spend a decade as refugees here living in wooden huts. But they were lucky to be alive.

India and Pakistan have fought each other three times since independence, and the territory that prompted two wars, Kashmir, remains disputed. The third war, in 1971, saw East Pakistan become independent Bangladesh. India and Pakistan, by now nuclear powers, came close to war again in 2002.

While many who witnessed the massacres during partition and fought in the subsequent wars remain bitter, India and Pakistan have taken constructive steps to improve relations in recent years.

Delhi University historian Visalakshi Menon says that despite lingering antagonisms, the inhabitants of India, Pakistan and Bangladesh cannot forget their shared past.

"There are really these conflicting emotions that on the one hand, there is hostility, and on the other hand, there's a realization that we have so much in common. After all, generations of a common heritage cannot be wished away, even over 60 years. That continues as part of our collective unconscious," she said.

Professor Dar of Quaid-i-Azam University says many Pakistanis resent India's feeling that it should be the dominant voice in the region.

"India needs to shed its superiority complex and this is exactly what Jinnah said in 1947," said Dar. "The problem is India being a bigger country - it's a huge country - their basic problem is they want to deal with Pakistan as a senior partner, and that is not acceptable to anybody here in Pakistan."

At age 92, Manmohan Madhok is among those who still believe partition was a mistake.

"It should not have taken place. It is very, very illogical - doing it. India was one and it should have remained one," said Madhok. "For centuries, Mohammedans and Hindus, they have been living here quite amicably without any grudge with each other, nothing."

Historians like Visalakshi Menon believe partition was inevitable, but they also acknowledge it did not achieve its goal of bringing peace and prosperity.

"Pakistan was supposed to have been the solution to the communal problem in India - the Hindu-Muslim divide that was growing," she added. "But it hasn't solved the communal problem at all."

India and Pakistan still suffer from sectarian conflict, and they and Bangladesh have yet to end poverty. But India and Pakistan have seen strong economic gains in the past several years, and have taken larger roles in world affairs. Citizens of the two countries continue to hope their governments will move closer to the ideals of those who led the drive for indepen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