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한 우주왕복선 엔데버호 승무원들이 오늘(12일) 우주선의 단열재 손상여부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 NASA는 엔데버호가 지난 10일 발사도중 얼음조각에 부딪혀 단열재에 손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며 승무원들이 카메라와 레이저를 부착한 로버트팔을 이용해 단열재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NASA 관제센터의 기술진들은 앞서 사진 판독결과 우주선 밑부분에 7.5 평방센티미터 정도 크기의 손상이 있는 것으로 측정했습니다.

단열재 점검 작업은 손상의 확대를 막아 우주선의 지구 귀환도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미리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NASA 당국은 밝혔습니다.


U.S. astronauts from the space shuttle Endeavour will examine damage to the shuttle's heat shield today (Sunday).

The crew will use a camera and laser on a robotic arm to check out the heat shield, which NASA officials say was likely hit by a piece of ice during launch Wednesday.

Engineers back on Earth have been analyzing photographs of a gouge or scratch on the underside of the shuttle, measuring about seven and one-half centimeters square (7.5cm x 7.5cm).

Results of today's examination by the astronauts could help determine the extent of the damage, and whether it poses any risk when the shuttle returns to Earth later this month.

Based on the crew's findings, engineers will decide whether the heat-shield damage is significant enough to warrant repairs in orb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