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 의해 인질로 억류되어 있는 한국인 21명 가운데 2명이 13일 석방될 것이라고 아프간 정부의 한 관계관이 밝혔습니다.

간지성의 메라주딘 파탄 주지사는 탈레반이 선의의 제스츄어로 여성 인질 2명을 석방하기로 다짐했다고 전했습니다.

파탄 주지사는 12일 여성 인질 2명을 석방하겠다던 앞서의 다짐은 이행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12일 인질 석방에 관한 3차 회담이 아프간 남부 간지 성에 있는 적신월사 사무실에서 열렸습니다.

한국인 인질 23명은 지난 7월 19일 탈레반 무장분자들에 의해 억류됐으며 납치범들은 이들 가운데 남성 인질 2명을 처형했습니다.

납치범들은 아프간 정부와 미군이 탈레반 수감자들을 석방하지 않을 경우 더 많은 한국인 인질을 살해할 것이라고 거듭 위협해 왔습니다. 하지만 아프간 정부는 탈레반의 그같은 요구를 일축하고 있습니다.    

An Afghan government official said today (Sunday) that two of 21 South Korean hostages held by the Taleban in Afghanistan will be freed on Monday.

Ghazni Provincial Governor Merajuddin Pattan says the Taleban have promised to release two women hostages as a gesture of good will.

Pattan spoke as an earlier pledge to release the two women on Sunday had not been carried out by nightfall. On Saturday, a Taleban spokesman (Qari Yousuf Ahmadi) said the two women hostages had been released, but then reversed that to say all 21 were still being held.

Earlier today (Sunday), a third round of talks took place at the offices of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the Red Crescent (Red Cross) in the southern Afghan city of Ghazni.

Twenty-three South Koreans were abducted by Taleban militants July 19th while traveling through Ghazni province on a humanitarian mission. The kidnappers have since executed two male hostages.

The captors have repeatedly threatened to kill more of the South Koreans unless the Afghan government and U.S. military release Taleban prisoners. However, the Afghan government has refused the dema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