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우주왕복선 엔데버호에서 단열재 손상으로 보이는 문제점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 우주정거장에 체류중인 승무원들은 엔데버호가 10일 우주정거장에 도킹하기 위해 접근하던 중 단열재에 홈이 난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동영상을 보면 단열재 7.5 센티미터 정도가 떨어져나간 것으로 보입니다.

나사 관계자들은 지난 8일의 발사과정에서 얼음이나 외부 연료탱크의 절연물질이 엔데버호 몸체에 부딪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11일 승무원 두 명이 우주유영을 통해 엔데버호를 검사할 예정입니다.

엔데버호 승무원들은 모두 네차례 우주유영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나사는 12일 로봇 팔에 장착된 탐지기를 이용해 우주선 상태에 관해 좀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he U.S. space agency NASA says it has found what seems to be damage on the space shuttle Endeavour's heat shield.

Astronauts aboard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spotted a gouge in the shuttle's heat-resistant tiles Friday as the orbiter approached for docking.

Video images beamed down from space indicate the damage to the heat shield measures about seven and one-half centimeters square (is slightly less than 60 square centimeters). NASA officials suspect a piece of ice or insulating foam from the shuttle's external fuel tank hit the heat shield during launch Wednesday.

Two astronauts are due to examine the spacecraft today (Saturday) on the first of up to four spacewalks. NASA says more information on the condition of the heat shield will be gathered Sunday using sensors attached to a robot 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