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누리 알 말리키 총리가 터키를 방문했습니다.

말리키 총리와 터키 당국자들의 회담에서는 안보상의 우려와 이라크를 은신처로 사용하는 터키 쿠르드 족 반군에 촛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이번 터키 방문은 두 나라 간의 폭넓은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방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터키의 레셉 타입 에르도간 총리는 말리키 총리에게 쿠르드 노동자당 반군이 이라크 북부를 은신처로 사용하도록 허용하지 말라고 경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8일 이란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라크 주둔 미군은 연합군이 7일 이라크 전역에서8명의 테러분자를 사살하고 29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또한 , 시아파 과격 성직자 모크타다 알-사드르를 추종하는 마흐디 민명대의 사령관 한 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체포된 용의자가 이라크 군에 대한 공격을 자행하는 테러분자들을 지휘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is in Turkey for talks expected to focus on security concerns and Turkish Kurd rebels who use Iraqi territory as safe haven.

Mr. Maliki described the visit as an effort to develop wide-ranging bilateral relations.

Turkish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is expected to warn Mr. Maliki today (Tuesday) against allowing Kurdistan Workers' Party -- or PKK -- rebels to shelter in northern Iraq.

Turkey has threatened cross-border military raids to destroy PKK bases. The United States and Iraq say such an operation will destabilize Iraq's relatively calm Kurdish north.

The head of northern Iraq's Kurdish administration -- Massoud Barzani -- has rejected Turkey's demands to crackdown on PKK guerrillas.

Mr. Maliki heads to Iran Wednesday.

In Iraq,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killed eight terrorists in raids across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