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2.13 합의 2단계 조치에 따라 북한이 취하게 될 핵 시설 불능화의 대가로 제공될 중유 등의 지원 방안을 논의하는 6자 회담 경제, 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회의가 7일 판문점에서 열렸습니다.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북한은 소비형과 투자형 자원, 두가지 형태의 자원 지원에 대해 구체적으로 요구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 핵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 대가로 한국과 미국 등 6자회담 당사국들이 제공하기로 한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 방안 등을 협의하는 6자회담 경제, 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회의가 7일 판문점 남쪽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막됐습니다. 한반도 최대 현안인 북 핵 문제 관련국 회의가 당사국인 한국의 판문점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의장국인 한국의 수석대표이자 경제, 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의장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은 이 날 전체회의 모두 발언에서 당장의 임무는 중유 95만톤 상당의 경제, 에너지, 인도적 지원을 위한 계획과 공식을 만드는 것이라며 특히 주된 임무는 비용 대비 효율이 높고 실행 가능한 방안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성남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이 날 회의를 마친 뒤 가진 브리핑에서 북한은 회의에서 소비형 지원과 투자형 지원이라는 개념을 갖고 왔다면서 '소비형'은 중유, 석탄 등 한 번 소비되면 없어지는 지원이고 '투자형'은 에너지를 지속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설비나 발전소 개보수 등의 개념이라고 북한 측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임 단장은 회의에서는 다음 단계 대북지원과 관련해 매우 실무적이고 진지한 협의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측은 이번 회담에 김명길 주 유엔 대표부 정무공사를 수석 대표로, 국장급 경제관료 3명을 대표단에 포함시켰습니다.

북한은 전체회의에서 이번 회의에 실무적으로 적극 임할 자세가 돼 있다고 밝혔으며, 양자 협의에서 중유 지원 외에 중유 저장시설 확충, 발전소 정비 등에 대한 한층 구체적인 요구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은 전체 회의에서 북한의 비핵화 1단계 조치에 대한 댓가로 중유 5만톤을 지원한 경과를 설명하고, 20만톤 상당의 한국 측 지원 분량에 대해 중유 공급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역시 북한 군부에서 전용할 수 없도록 중유 공급에 치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중유 저장시설 용량을 감안해 전력 공급 등 다양한 형태의 에너지 지원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측 실무그룹 수석대표인 천나이칭 외교부 한반도 담당 대사는 이 날 회의 참석에 앞서 평양을 방문해 북한 측과 사전 협의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대북 지원에 참가하지 않고 있는 일본 측은 북일 관계에 진전이 있으면 보다 적극적인 지원이 가능하다는 취지로 발언했으며, 일본인 납치 문제는 회의에서 거론하지 않았다고, 한국 정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의장국인 한국은 8일까지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참가국들의 입장을 조율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 단계별로 각 국이 언제 어떻게 무엇을 지원할 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북한 측 김명길 주 유엔 대표부 정무공사는 이 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진지하게 논의가 진행됐다'고 말했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천 본부장과 북한의 김명길 주 유엔 대표부 공사, 미국의 커트 통 국가안보회의 아시아경제 담당관, 중국의 천나이칭 외교부 한반도 담당 대사,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부국장, 러시아의 올렉 다비도프 외무부 아주 1국 선임 참사관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한반도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는 오는 16일부터 이틀간 중국 선양에서,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는 21일부터 이틀간 러시아 코스크바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북-미 관계 정상화 실무그룹 회의도 이달 중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