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북한의 핵실험 이후 일본의 핵무장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일본의 비핵 정책을 확인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열린 히로시마 원폭 투하 62주년 추모행사에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의 비극은 되풀이돼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일본은 ‘비핵3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좀 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일본 히로시마 원자폭탄 투하 62주년을 맞아 6일 오전 히로시마에 위치한 평화기념공원에서는 고령의 원폭 생존자들과 유족, 일본 정부와 각계 대표 등 4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 겸 평화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래 62년 간 세계 평화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하고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의 비극은 지구상 어느 곳에서도 되풀이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62년 전인 1945년 8월 6일 일본의 항복을 얻어내기 위해 히로시마에 사상 첫 원자폭탄을 투하했습니다.  이어 사흘 뒤인 8월 9일 미국은 일본 남부 도시 나가사키에 두 번째 원자폭탄을 투하했고, 마침내 일본은 무조건 항복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당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의 원폭 투하로 14만여명이 사망했고 지난해까지 원폭 휴유증으로 인한 사망자들을 합하면 원폭 희생자는 총 25만여명에 이릅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 정부는 비핵화에 대한 굳은 의지가 있음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온 마음을 다해 핵무기 전면 철폐와 세계 평화 정착을 위해 솔선수범할 것이라면서, “평화헌법 조항들을 성실하게 준수해 세계 평화를 추구하고 ‘비핵 3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래 핵무기를 보유하거나, 생산, 반입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비핵 3원칙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아베 총리가 이번에 일본의 비핵 정책을 거듭 밝힌 것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일부 일본 정치인들의 핵무기 관련 발언으로 초래된 파문을 무마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집권 자민당의 나카가와 쇼이치 정조회장은 북한이 지난해 10월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헌법에서도 핵 보유는 금지되지 않았다며, 일본의 핵 무장 논의는 당연하다고 말해 파문을 불러일으킨 바 있습니다. 

또 지난 달에는 규마 후미오 전 방위상이 원폭 투하는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며 미국의 원폭 투하 결정을 정당화하는 듯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어 사퇴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규마 전 방위상은 이번 원폭 62주년 추모식에도 유족들의 반대로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날 행사에서 아카바 다다토시 히로시마 시장은 일본은 유일한 피폭국으로서 피폭의 진상을 전세계에 알려야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카바 시장은 일본 정부는 세계에 자랑할만한 평화헌법을 있는 그대로 지켜야 하며, 시대착오적인 미국의 정책에 '아니다'라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4만여명의 참석자들은 62년 전 히로시마를 폐허로 만든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시간인 오전 8시 15분, 2명의 어린이들이 ‘평화의 종’을 타종하자 일제히 머리를 숙이고 1분 간 묵념을 올렸습니다. 

히로시마 원폭투하 당시 희생된 한국인만도 2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