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동북부 국가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과도정부와 반군 세력들 간의 계속되는 무장충돌 사태로 수도를 탈출한 난민 수가 40 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이 시간에는 모가디슈 탈출 난민들의 실태에 대해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 UNHCR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탈출한 난민 수는 지난 2월부터 5월 사이에 4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뿐만 아니라 소말리아 과도정부가 인접국 에티오피아 정부군의 지원을 받아 지난 1월 모가디슈와 중부지역을 장악했지만   모가디슈에서는 과도정부와 반군 세력 간의 치열한 무력충돌이 계속되면서 지난 6월 이래 모가디슈를 탈출한 난민이 2만7천 여명에 달했다고 난민고등판무관실이 밝혔습니다.

난민고등판무관실의 론 레드몬드 대변인은 포격과 총격 등 무력충돌과 폭력사태가 매일 벌어져 이를 견디지 못한 주민들이 탈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모가디슈에서 폭력충돌 때문에 어린이들이 생업이 불가능하고 여러 주거지역이 도로봉쇄와 치안부재 탓으로 고립돼 있다고 탈출 난민들이 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가 하면 과도정부가 모가디슈를 장악한 이후에 다시 벌어진 반군들의 폭력사태로  정부군이 반군 폭력지역을 봉쇄한 가운데 거리에서 젊은이들을 마구잡이로 검거하는 바람에 많은 젊은이들이 수도를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2개월 동안 모가디슈에서 탈출한 난민들 가운데 3분의 2가 모가디슈에 인접한 주들에 흩어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또한  2천 6백 명의 난민들이 모가디슈 북쪽으로 7백 킬로미터 떨어진 푼트란드 지역의 갈카요시로 탈출하는 등 수 천여 명이 북부지역에 정착하고 있습니다.

모가디슈에서는 주민들의 탈출이 계속되는 가운데도 이전에 탈출했던 난민 약 12만5천 명이 불안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되돌아가고 있다고 레드몬드 난민고등판무관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모가디슈에서 탈출한 난민들은 주변지역에 머물러 있지만 난민 수가 워낙 많고 뜨거운 햇볕을 피할 나무그늘 조차 별로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견디다 못해 다시 모가디슈로 돌아가는 실정입니다. 모가디슈에서 탈출해 머나먼 북부지역 갈카요시에 당도한 난민들도 험난한 상황을 겪기는 마찬가지라고 난민고등판문관실 대변인은 전하고 있습니다.

난민들은 강도를 만나 털리고 여자들은 무장 민병대원들과 무법자들로부터 성폭행을 당하는 경우도 있었다는 것입니다.

소도시인 갈카요 시는 넘쳐나는 난민들로 식수와 위생 결핍이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난민들이 가능한 한 조속히 모가디슈로 되돌아가게 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The U.N. refugee agency reports between February and May, more than 400,000 civilians fled the Somali capital Mogadishu.  This was sparked by heavy fighting between the Ethiopian-backed Transitional Federal Government and insurgents.  The UNHCR says another 27,000 people have fled renewed violence since June.   Lisa Schlein reports for VOA from UNHCR headquarters in Geneva.

U.N. refugee spokesman, Ron Redmond, says people who have fled the capital describe life in Mogadishu as unbearable.  They say the level of daily violence made it too dangerous to remain.

"They say the insecurity is widespread, with constant bombing and gun battles," he said.  "Mothers are unable to buy food for their children and workers unable to make a living.  They also complain that their children cannot attend school and many neighborhoods are isolated because of insecurity or road closures.  Young men told UNHCR that they left the capital for fear of being arrested, claiming that after outbreaks of violence, government forces sealed off the affected neighborhood and arrested any young men on the streets." 

The UNHCR says two-thirds of the families who have fled over the past two months have settled in the provinces surrounding Mogadishu.   It says thousands of others have fled further north.  This includes 2,600 people who went to the town of Galkayo, 700 kilometers north in the region of Puntland.

While the exodus from Mogadishu continues, the UNHCR reports about 125,000 people who had fled the capital earlier in the year have gone back.  Despite the unstable situation, Redmond says many people have returned to Mogadishu because of the dire conditions they faced outside the city.

"When they fled, you may recall we had stories, for example, of people being charged to sit in the shade of a tree in some of the surrounding communities," he said.  "The surrounding communities were absolutely swamped with people fleeing the city.  I remember one town where they were charging for shade, I think they had something like 40,000 people there.  So, in a situation like that, it is the lesser probably of two bad choices, so people go back home." 

Redmond points to the town of Galkayo to show how this could happen.  He says people told UNHCR harrowing tales of their flight along the dangerous road from Mogadishu to Galkayo.   Many reported robberies and some women spoke of being raped by armed militiamen and thugs. 

He says Galkayo is overcrowded and lacks water, sanitation, education and health services.  He says most of the displaced say they want to go back to Mogadishu as soon as poss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