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와 팔레스타인의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정부수반이 올해 말쯤 개최될 예정인 국제중동평화회의에 앞서 오늘(6일) 요르단강 서안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여러 현안들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6일) 삼엄한 경비속에 예리코에서 만났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이스라엘 정상으로는 6년만에 처음으로 팔레스타인 자치구역에 들어갔습니다.

양측 관리들은 두 정상이 팔레스타인 국가창설 전에 서로 해결해야 할 기본 사안들에 관해 진전이 이뤄지길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동 전문가들은 국경선 확정과 팔레스타인 난민 문제, 그리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모두 성지로 여기고 있는 예루살렘에 대한 최종 지위 문제 등이 양측이 해결해야 할 주요 과제들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Palestinian and Israeli leaders met today (Monday) in the West Bank, opening talks on a range of issues ahead of an international Middle East peace conference expected to begin later this year.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met wi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in Jericho, amid tight security. Mr. Olmert is the first Israeli prime minister to enter Palestinian territory in more than six years.

Israeli and Palestinian officials say the two leaders hope to make progress on basic issues that must be resolved before Palestinian statehood. Divisive issues include setting a border, Palestinian refugees, and the final status of Jerusalem.

The Bush administration is making a renewed push to revive Mideast peace talks.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met with both leaders last week, calling for deeper dialogue between Israel and the Palestini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