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2 건의 폭탄 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33명이 숨졌습니다.

이라크 치안당국은 북부도시 탈 아파르에서 트럭을 이용한 자살폭탄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28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이번 공격이 오늘(6일) 회교 시아파와 수니파가 함께 모여 사는 탈 아파르시내 인파가 붐비는 시아파 거주지역에서 폭탄을 실은 트럭이 폭발하면서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강력한 폭발로 인근 주택들도 붕괴된 가운데 치안 관리들은 희생자의 다수가 여성들과 어린이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바그다드 시아파 다수 거주 지역에서 도로에 설치된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5명이 숨졌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과 이라크, 이란 3개국 관리들이 오늘(6일) 바그다드에서 만나 이라크 치안 문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Iraqi police say at least 33 people have been killed in violence across Iraq today (Monday).

Security officials say at least 28 people were killed when a truck filled with explosives blew up in a crowded Shi'ite Muslim neighborhood in the mixed Sunni and Shi'ite city of Tal Afar, in northern Iraq.

The powerful blast caused a number of houses to collapse. Officials say many of the victims were women and children.

In Baghdad, police say a roadside bomb killed at least five people in a predominantly Shi'ite neighborhood.

The U.S. military also said a U.S. soldier was killed during combat operations Sunday in eastern Baghdad.

Meanwhile, the United States and Iran held expert-level talks with Iraqi officials in Baghdad on  security issues in the country.

Washington and Tehran had agreed two weeks ago to establish a committee to discuss efforts to stabilize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