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방글라데시, 네팔에서 몬순 폭우로 지금까지 1천여명이 넘게 사망했습니다. 각국 정부와 국제 구호 단체들은 이재민 2천만명에게 생필품을 전달하느라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군인 수천 명이 아쌈과 비하르, 우타르 프라데시 주의 고립된 주민들에게 긴급 식량과 물, 의약품 등을 나눠주기 위해 급파됐습니다. 그러나 농촌 지역에서는 허리까지 차오른 물로 상당수 마을에 접근을 못 해 구호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웃한 방글라데시에서는 국토의 절반 이상이 물에 잠겼고, 네팔에서는 히말라야 산에서 눈이 녹아 수많은 사람들이 집을 잃었습니다. 


Monsoon rains in South Asia have killed more than one-thousand people, as government and relief agencies struggle to get humanitarian aid to at least 20 million others driven from their homes.

In India alone, thousands of army personnel have been dispatched to Assam, Bihar and Uttar Pradesh states to provide desperately needed food, water and medicine to millions of stranded people.
Rescue efforts in rural areas are hampered by waist-high waters that have cut off access to many villages.

Half of neighboring Bangladesh is under water, while in Nepal, landslides and floods triggered by melting snow from the Himalayan mountains displaced tens of thousands of people.

Floods have destroyed roads across the region, washed away houses and entire crops, and disrupted ower and water suppl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