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유명 영화배우가 최근 불법무기 소지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습니다. 인도 법원 은 불법무기를 소지한 인기 영화배우 산자이 두트 씨에게 징역 6년형을 선고했습니다. 두트 씨는 1993년 인도의 금융도시인 뭄바이 폭파사건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인도법원의 프라모드 코드 판사는 영화배우 두트 씨가 소총과 권총을 불법 소지했다며 유죄판결을 내렸습니다. 두트 씨는 문제의 총기를 1993년 발생한 뭄바이 폭파사건의 핵심 인물로부터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뭄바이에서는 지난 1993년 폭탄사건으로 무려 2백57명이 사망했습니다. 두트 씨는 지난 10년여 동안 줄곧 자신이 이 사건과 아무련 관련이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인도 법원은 지난해 두트 씨에게 가해진 범죄음모 혐의를 기각했습니다.

두트 씨는 뭄바이 폭파사건으로 10년 이상 재판을 받는 마지막 4명 중의 한명입니다. 이 사건으로 1백여명이 유죄판결을 받은 가운데 12명은 사형선고, 20여명은 종신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입니다.

프라모드 코드 판사는 두트 씨가 폭파음모에 가담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총기를 소지한 것은 결코 가벼운 위반 행위로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인도 검찰청의 우즈왈 니캄 검사도 영화배우인 두트 씨가 자신의 신변안전을 위해 총을 소지했다고 보기는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니캄 검사는 또 두트 씨가 암흑가의  폭력세력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두트 씨에 대한 유죄판결은 볼리우드로 불리우는 인도 영화계에 큰 충격을 줬습니다. 인도 영화계는 그동안 두트 씨에 대한 법원의 관용을 기대했습니다. 이에 앞서 두트 씨 자신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신에게 내가 이번 곤경을 벗어나게끔 도와달라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도 영화계 인사들은 이번 판결이 너무 가혹하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대부분의 영화계 인사들은 이번 판결에 크게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도의 영화팬들은 두트 씨의 인생이 그의 영화만큼 극적이라고 얘기합니다. 인도 최고의 영화배우 커플의 아들로 태어난 두트 씨는 지난 1995년에 수감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각고의 노력 끝에 부모보다 더 유명한 영화배우가 됐습니다.

A popular Indian film star, Sanjay Dutt, has been sentenced to six years in prison for illegally acquiring arms from gangsters involved in serial bombings that rocked Mumbai in 1993. As Anjana Pasricha reports from New Delhi, Dutt was among the last to be sentenced in a trial that has dragged on for more than a decade.

The sentence was handed down to Sanjay Dutt by a special court as a transfixed nation tracked the proceedings on television.

Judge Pramod Kode sentenced him to six years in prison for unauthorized possession of an automatic rifle and a pistol. The weapons were obtained from key plotters of the serial bombings that rocked Mumbai in 1993.

Last year, Dutt was cleared of the more serious charge of conspiracy in the bomb attacks, which killed 257 people.

Judge Kode said that although he was not sure Dutt intended to commit a terrorist act, merely having the guns "shows scant respect to the law. In no sense can it be said to be a minor offense."

Chief Public Prosecutor Ujjwal Nikam says the prosecuting attorneys had argued that the actor did not possess the weapons for protection, as he had pleaded.

Nikam says they had cited Dutt's close association with underworld figures. Nikam said they had asked the court to take into consideration the character of the offender.

The sentence sent shockwaves through Bollywood, as India's movie industry is called, which had hoped for leniency for the hugely popular star. Dutt himself had told reporters earlier "I am hoping and praying I will be let off."

Reacting to the sentence on television, Bollywood personalities termed the verdict "harsh," and "unfortunate," saying the actor had already undergone much trauma through the 12 years he waited for the sentencing.

Dutt's popularity hit an all-time high last year with the release of the film "Lage Raho Munnabhai."

The actor's life has been as dramatic as the films in which he acts. The son of a superstar couple has fought drug addiction and coped with a broken marriage. His fans seem him as a person who went astray, but emerged a better man.

The actor spent about a year and a half in prison after he was arrested in 1995. His lawyers say he will appeal the sentence.

Dutt was among the last four to be sentenced in a marathon trial that has dragged on since 1995. Of the 100 people who were convicted, 12 have been sentenced to death. Twenty got life sentences, while the others will serve between three and 14 years in jail.

Police say a Muslim gangster ordered the bombings in Mumbai to avenge the deaths of hundreds of Muslims in riots that followed the destruction of a mosque by a Hindu mob in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