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열리고 있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연례회의에 참석한 각국 외무장관들은 아세안은 역내 각국의 통화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시아 지역의 경제가 번성하면서 동남아시아에는 수백 억 달러의 외국자본이 유입되고 있습니다. 이들 자본은 경제성장을 촉진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위험도 내재하고 있습니다. 투자자들이 위험을 느낄 경우 언제나 쉽게 빠져나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세안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31일 열린 회의에서 아세안 각국의 통화를 보호하고 재정적 위기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확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 회의에는 아세안 외에 중국과 일본, 한국의 외무장관들도 참석했습니다.

태국의 니트야 피불송그람 외무장관은 1990년 후반에  금융위기를 겪은 아시아 국가들은 아직도 금융위기에 취약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니트야 장관은 아세안 지역에는 현재 엄청난 외국자본이 유입되고 있다면서, 이 것이 재정불안과 신뢰 상실 등 상당한 문제를 초래하면서 아세안 각국의 통화를 취약하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니트야 장관은 또 아세안은 지난 2000년 태국의 치앙마이에서 열린 회의에서 합의한 이른바 `치앙마이 계획'을 확장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니트야 장관은 아세안의 제안은 치앙마이 계획을 확장해 국제화, 다자화 하자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안정적인 금융환경을 이룰 수 있다면 이는 무역과 투자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엄청난 신뢰를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치앙마이 계획은 아세안과 중국, 일본, 한국 등 국가들이 투기자본의 공격으로 부터 자국 통화를 보호하기 위한 금융장치로 마련한 것입니다.

31일 열린 회의에서 각국 외무장관들은 동아시아 내 무역체제를 수립하고 역내 정치, 경제, 안보 협력을 개선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아세안 외무장관들은 8월1일에는 미국과 호주, 유럽연합 등의 외무장관들이 함께 참가한 가운데 이틀 일정의 지역포럼을 시작합니다. 

Foreign ministers from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propose strengthening an initiative to protect the region's currencies. VOA's Nancy-Amelia Collins has more from Manila where the top ASEAN diplomats are meeting with officials from key partner nations.

As Asian economies boom, billions of dollars of foreign investment are flowing into the region.

That money is creating economic growth, but it also presents risks, because it can easily be moved away from the region if investors become worried. In meetings Tuesday with the foreign ministers of China, Japan and South Korea, the senior diplomats from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proposed expanding an initiative to protect their currencies and prevent financial meltdowns.

Thai Foreign Minister Nitya Pibulsonggram says countries that suffered during the Asian economic crisis in the late 1990s are still vulnerable to financial collapse.

"We have this huge influx of foreign international capital and it's causing quite a bit of havoc," said Nitya. "It's causing instability, it's causing loss of confidence, it's causing great volatility in terms of our currencies."

Nitya says ASEAN wants to expand on the Chiang Mai Initiative, which was created at a meeting in 2000 in the northern Thai city of Chiang Mai.

"What we did was to propose that we expand the Chiang Mai Monetary Initiative to internationalize it, to multi-lateralize it if you can bring about a stable, financial environment, then that will create a lot of confidence for people in trade, investment, and future investment as well." said Nitya.

The Chiang Mai Initiative established a regional financing facility for ASEAN countries plus China, Japan, and South Korea to defend their currencies against an attack.

Diplomats at Tuesday's meetings also discussed a proposal for an East Asian trade bloc, and efforts to improve political, economic, and security cooperation in the region.

The issue of Burma arose again, with ASEAN members acknowledging the concerns of several Western countries over Rangoon's human rights record. But ASEAN diplomats said they thought it better to engage with Burma than to isolate it.

The diplomats Tuesday also called on militants in Afghanistan to free 21 South Korean aid workers they hold hostage. Two of the workers have been killed by their Taleban kidnappers.

On Wednesday, the ASEAN foreign ministers meet with officials from the U.S., Australia, European Union and other governments.

The following day, the ASEAN Regional Forum gathers all of the diplomats for an annual regional discussion of security and other iss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