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연정을 구성하고 있는 수니파 최대 정당 이라크화합전선(IAF)이 1일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가 자신들의 요구를 수용하는 데 실패했다며 기존 계획대로 연정 탈퇴를 강행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라파 알-이사위 이라크화합전선 대변인은 바그다드에서 기자들에게 이라크화합전선 소속 각료 6명이 1일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화합전선은 지난주 시아파 무장세력에 대한 대처 방안과 기습공격과 체포 행위에 대한 개혁 방안 등을 포함해 일련의 요구 사항을 말리키 총리에게 제출한 바 있습니다.

*****

Iraq's largest Sunni Arab political bloc has announced its withdrawal from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s coalition government, saying he has failed to meet the bloc's demands.

A spokesman (Rafaa al-Issawi) for the Iraqi Accordance Front told reporters in Baghdad that the bloc's six cabinet ministers would submit their resignations today (Wednesday).

Last week, the bloc gave the prime minister a list of demands, including dealing with Shi'ite militias and reforming the conduct of raids and arrests.

The Accordance Front has been boycotting Cabinet meetings since June to protest legal proceedings against Culture Minister Asad al-Hashimi, who is accused of arranging to have another politician kil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