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는 이번 종군위안부 결의안을 통해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에게 분명하고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했다고 이번 결의안을 제출한 민주당 소속 마이크 혼다 의원이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이날 결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미국 의회의 충고를 받아들이면 미-일 관계는 물론 일본과 주변 아시아 국가들 간의 관계도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올해 종군위안부 결의안을 발의한 민주당 마이크 혼다 의원은 캘리포니아 주에서 교사로 일하다 정치인이 됐습니다. 혼다 의원은 일본계 미국인임에도, 일본 정부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출해 더욱 관심을 끌었습니다.

혼다 의원은 30일 결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결의안 내용을 수용한다면 일본의 국제 사회 기여는 물론 국익에도 궁극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미국 하원은 결의안 채택을 통해 우방인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에게 명확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전했다”며 “일본이 미국 하원의 충고를 받아들인다면 양국의 우정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존경은 더욱 확고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이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미 결의안 표결에도 자신이나 소속 정당의 입장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며, “하지만 일본 정부가 옳은 일을 하면 할 수록 미-일 간의 우정은 더욱 강력해질 것이라는 미국 하원의 메시지를 아베 총리가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본회의 상정이 번번히 좌절됐던 결의안이 올해 하원에서 채택될 수 있었던 것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과 미국시민들의 풀뿌리 노력이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이 혼다 의원의 평가입니다.

혼다 의원은 “결의안이 공화 민주 양당의 공조로 하원에서 채택되는 데는 이용수 할머니와 같은 피해자들의 증언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미국 한인사회는 물론 중국, 필리핀 등 아시아 주민들이 인권이라는 측면에서 풀뿌리 지지 캠페인을 벌인 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올해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면서 하원 지도부와 하원 외교위원회의 지지가 늘어난 것도 법안 채택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혼다 의원은 결의안 통과를 저지하려는 일본 내 일부 세력의 움직임은 오히려 미국 의원들 사이에서 반감을 불러일으켰고, 결의안 통과를 도와준 셈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일본 정부의 반대로비가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하지만 일본 정치 지도자들의 일관성 없는 입장과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게재됐던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비난광고는 오히려 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로비 외에도 ‘결의안이 미-일 관계를 손상시킬 수 있다’는 서한을 의회 지도부에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이에 대해서도 “결의안 통과가 미-일 동맹을 해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입장이 유감스럽기는 했지만 우려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종군위안부 문제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면서 “일본 정부가 이번 결의안을 수용하고, 과거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