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미국 하원의 이번 종군위안부 결의안 의결에 대해  즉각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국과 중국 정부는 역사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미국 의회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미 의회에서 종군위안부 결의안이 채택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이 문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은 지난 4월 미국방문 때 설명했다며, 중요한 것은 21세기를 인권탄압이 없는 밝은시대로 가꿔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오자키 야스히사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가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그동안 진지하게 생각해 왔고 이미 여러 차례 사과했다며, 결의안 채택은 다른 나라가 결정한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정부가 이번 결의안 통과에 대해 미국에 항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일부 시민단체들은 정부의 입장과는 달리 일본의 책임을 강조하며 종군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전쟁책임 자료집 센터’와 ‘전쟁과 여성폭력 일본 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에 사과와 진상규명,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금 지급 등을 촉구했습니다.

한국의 정부와 시민단체, 언론들은 모두 이번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통과에 대해 일제히 환영을 표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31일 발표한 성명에서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미국 의회의 관심과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번 결의안 채택이 인류보편적 가치와 여성 인권 등 인간의 존엄성 존중, 그리고  역사인식 정립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적극 제기해온 시민단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대협)는 이번 결의안 채택이 피해자들에게 명예회복과 정의실현을 향한 희망을 안겨줬다며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일본 정부가 하루빨리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을 하고 다음 세대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 언론들도 결의안 통과 소식을 크게 보도하면서, 일본은 결의안 통과의 의미를 제대로 읽고 이를 겸허하고 진실되게 수용해야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31일 논평을 통해 위안부 문제는 일본 군국주의가 제2차 세계대전 시기에 저지른 중대한 범죄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하고, 일본의 범죄는 피해자들에게 치유하기 힘든 큰 상처를 남겼다고 말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들 역시 미국 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통과 소식을 크게 보도하며, 진실을 부인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는 역사를 왜곡하는 부끄러운 행위라고 논평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달 초 산시성과 하이난성 등지에 위안부 피해여성이 생존해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지난 5일에는 상하이에 위안부 자료관을 개관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