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당국자들은 전 크메르 루즈 교도소장의 신병이 심문을 위해 캄보디아와 유엔이 공동으로 설립한 국제 전범재판소에 인도됐다고 말했습니다.

카잉 켁 이에브는 지난 1999년부터 수감돼 있던  군 교도소를 떠나 31일 재판소 본부에 도착했습니다.

재판소 대변인은 판사들이 아직 공식 기소되지 않은 카잉 켁 이에브를 심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잉 켁 이에브는 지난 1975년부터 79년까지 크메르 루즈 정권 아래서 약 2백만 명이 살인과 과로, 기아 등으로 숨지게 만든 것과 관련해 처벌을 받게 될 크메르 루즈 지도자 5명 가운데 한 명입니다.


Cambodian officials say a former Khmer Rouge prison chief has been handed over to a U.N.-backed genocide tribunal for questioning.

Kaing Khek Iev, commonly known as "Duch," was brought to the tribunal headquarters today (Tuesday) from a military prison, where he has been detained since 1999.

A tribunal spokesman (Reach Sambath) says tribunal judges will interview Kaing Khek Iev, who has not been formally charged.

Kaing Khek Iev is one of five former Khmer Rouge leaders who are facing prosecution for their role in the regime's reign of terror from 1975 to 1979. Nearly two million people died of murder, over-work, and starvation under the Khmer Rouge.

Kaing Khek Iev served as the regime's chief warden at the S-21 prison in Phnom Pen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