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 이사회는 30일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리아 국경 사이에 파병된 평화유지군의 임무를 6개월 연장하는 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습니다.

안보리는 또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리아에게 서로에 대한 무력사용이나 위협을 최대한 자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수단 다르푸르 지역에 최고 1만 9천명의 유엔 군 파병을 승인하는 결의안이 이번 주에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잘메이 칼리자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안보리가 이르면 31일 결의안을 통과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has voted unanimously (Monday) to extend for six months a peacekeeping mission on the border between Ethiopia and Eritrea.

The council also called on Ethiopia and Eritrea to show maximum restraint and refrain from any threat or use of force against each other.

The two nations have long-standing tensions dating back to Eritrea's struggle for independence from Ethiopia, followed by a border dispute that sparked a two-year war in 1998. The neighbors also back different sides in Somalia

In the new resolution, the Security Council calls on Eritrea to immediately withdraw its troops and heavy military equipment from a buffer zone on the border. It also asked Ethiopia to scale back its deployment to the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