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무장세력 탈레반의 한국인 피랍사건이 11일째를 맞았지만 오늘(29일) 협상이 열리지 못하는 등  계속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인질들의 건강이 계속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아프간에 파견된 한국 대통령 특사가 오늘(29일)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을 만나 피랍사태 해결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에 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노무현 대통령의 특사로 아프간에 파견된 백종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이 오늘(29일)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을 면담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대변인은 면담이 50여분간 진지하게 진행됐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백실장이 오늘 카르자이 대통령을 만나 탈레반의 인질 석방 요구조건인 전투원 수감자 석방 문제에 대해 아프간 정부가 유연하게 대처하도록 요청했으며, 이번 피랍사태 해결을 위한 두 나라의 공조를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실장은 한국인 피랍사태의 조기 해결을 위해 지난 27일 대통령 특사로 아프간에 급파돼 아프간 당국과 협상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프간 정부와 탈레반의 협상이 이틀째 열리지 못하는 등 양측간에 팽팽한 긴장감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탈레반은 아프간 감옥에 수감된 전투원들의 석방을 고수하고 있고 아프간 정부는 죄수 석방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탈레반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모하마드 유스프는 오늘(29일) 아랍 위성방송 ‘알자지라’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이제 더 이상 아프간 정부와 인질 협상을 갖지 않겠다고 말하고 수감자 석방만이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수프는 특히 아프간 정부가 인질 구출을 위해 무력을 사용한다면 인질들을 모두 살해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앞서 아프간의 무니르 만갈 내무차관은 탈레반측과 협상을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그러나 대화가 실패로 돌아가면 무력수단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아프간 당국자들은 탈레반과의 협상대표단에 전 탈레반 출신의 국회의원과 가즈니주내 존경받는 유지들이 여러명 가세하면서  인질 석방에 희망이 보이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프간 국회의 마흐무드 가이라니 의원은 아프간 문화와 이슬람 전통은 여성을 존중하고, 전쟁중에도 여성을 인질로 억류하거나 수감시키지 않는다며 새 협상단이 이 점에 초점을 맞춰 탈레반을 설득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탈레반과의 새 협상단은 중립적 인사들로 구성됐으며  아프간 정부 인사나 한국 외교관은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한편 피랍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한국인 인질들의 건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탈레반 대변인 카리 유스프 아마디는 28일 인질 22명 가운데 17명이 아픈 상태라 며 아프간 정부와 한국 정부가 이들의 건강을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인 인질 가운데 유정화씨로 추정되는 한 여성도 이날 로이터 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하루하루 견디기 힘들며 모두가 아픈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이 여성은 인질들이 과일만 조금씩 먹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탈레반은 아프간 당국의 무력 구출작전에 대비해 인질들을 여러 그룹으로 나눠 매일 장소를 옮겨가며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한국 기독교 샘물교회 신도 23명은 아프간에서 단기 의료봉사활동을 벌이던 중 지난 19일 탈레반 무장세력에 납치됐으며 인솔자인 배형규 목사가 살해된 채 남성 4명과 여성 18명 등 22명이 아직 인질로 붙잡혀 있습니다. 

한국정부는 현지의 열악한 기후와 식사 조건을 우려해 의약품과 식량, 생필품 등을 인질들이 있는 가즈니주 당국에 전달했으나 가즈니주의 미라주딘 파탄  주지사는 치안 우려로 탈레반과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피랍자들에게 이를 전달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