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27일, 그의 정적인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이 이날, 걸프 에리리트의 아부다비에서 부토 전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고 고위 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이것은 지난 1999년 무샤라프 장군이 무혈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장악한 이후 두 사람간의 첫 회담입니다. 타리크 아짐 공보장관은 실질적인 결과가 나오려면 여러 날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언론 보도들은 이번 회담이 무샤라프 대통령의 재선 출마에 대한 부토 전 총리의 지지를 얻어내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무샤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과 군사령관직을 유지하는 것을 인정하는 대가로 귀국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s held talks with his political rival,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Senior officials say the president met with the exiled former leader on Friday in the Gulf Emirate of Abu Dhabi.

It was the first meeting between the two since 1999 when Mr. Musharraf took control of the country in a bloodless coup. Pakistani Information Minister Tariq Azim says it will take many days before something substantive will occur.

Media reports quote unnamed sources saying the talks were aimed at winning Ms. Bhutto's endorsement of President Musharraf's re-election bid.

Ms. Bhutto is reportedly pushing for a return as Prime Minister in a deal that would allow Mr. Musharraf to keep his role as president and military chi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