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인도는 27일, 2년여의 협상 끝에 두 나라간의 획기적인 민간핵협정을 타결지었습니다.

아직 몇가지 장애가 협상 최종타결을 가로막고 있지만, 이 문제들은 앞으로 미국 의회와 국제원자력기구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인도는 미국 관리들과의 최종 회담에서 그동안 미국이 거부해왔던 논란많은 핵실험과 사용한 연료를 재처리할 수 있는 권리를 획득했습니다.

니콜라스 번스 국무부 차관은 기자들에게 미국은 인도가 핵물질 재처리만 할 수 있는 새로운 재처리시설 건설을 약속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핵물질을 재처리하도록 허용하는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번스 차관은 미국 관리들은 이번 협상이 핵무기 확산을 가져오지는 않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두 나라간의 협상 타결을 환영하며, 자신은 이 협정의 처리를 위해 의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India have concluded two years of negotiations on a long-delayed landmark civilian nuclear agreement.

Several key sticking points held up finalization of the deal, which still must be approved by the U.S. Congress an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n final talks with U.S. officials, India won the highly controversial right to continue testing nuclear weapons and to reprocess spent fuel - two issues the U.S. had previously refused to agree to.

Under Secretary of State (for Political Affairs) Nicholas Burns told reporters the United States agreed to give India long-term permission to reprocess nuclear material because New Delhi has committed to building a new reprocessing facility that would only use such material.

Burns also said U.S. officials are convinced this deal will not lead to nuclear weapons prolife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