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는 서방 국가들 가운데 불교 신자수가 가장 많은 나라입니다.  불교의 나라라고 할 수 있는 티베트의 정신적 망명 지도자 달라이 라마는 최근 호주를 방문해 이곳의 불교 성장을 촉진하는 행사 등에 참여했습니다.  이 시간에는 호주에서 불교가 주류사회로 확산되는 추세에 관해 시드니 주재 VOA 특파원 보도로 알아봅니다.

 호주에서는 이제 티베트 여승들의 불경소리가 흔히 들립니다.  기독교도들이 다수인 호주에서는 지금 불교 신자수가 약 35만 명 정도로 늘어난 것으로 추산됩니다.  호주 정부의 국세조사 자료에 따르면  이 나라의 불교 신자수가 1996년에 비해 80퍼센트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회교 신자수를 훨씬 능가하고 있습니다. 호주의 불교는 말할 것도 없이 아시아계 이민사회에 그 뿌리를 두고 있으며 그 역사는 거의 1백년이나 됩니다.  그런 아시아계 이민사회에서는 그들 고유의 종교와 문화를 보존하려는 노력이 계승되고 있는 가운데  불교가 이제는 비아시아계 호주 주류사회로 확산되고 있다고 시드니 대학의 불교 전문가 마크 알론 교수는 설명합니다.

 호주의 종교에 관해 연구하는 전문가들은 불교로 개종한 많은 사람들은 일부 기독교 교회들의 가르침이 너무 경직되고 믿음에 관한 의문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불교로 개종한 신자들은 불교는 이전에 지녀본 적이 없는 자유를 베푼다고 말합니다. 시드니의 불교강원에서 강의하는 독일 태생의 르네이트 오길비 강사는 불교의 가르침은 많은 것들을 묻도록 허용할 뿐만 아니라 사실상 의문을 갖고 토론하도록 적극적으로 권장한다고 말합니다.

  불타, 석가모니는 ‘내가 유명하다고 나를 믿지 말것이며 나의 가르침을 많은 사람들이 믿는다고 해서 나를 믿지는 말도록 가르친다는 것입니다. 불교는 마치 금세공에서 금에 산을 부어 녹여내듯이 자신의 마음을 시험하고 연마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면에서 지적인 자유 선언처럼 대단히 호소력을 지닌다는 것이 오길비 강사의 설명입니다.


  시드니 시내의 불교 금강경 강원은 호주의 전형적인 작은 불교사원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곳의 불교 신자수는 140명 정도인데 티베트로부터 전해지는 전통적인 바라야나 불교를 따르고 있습니다.  바라야나 불교는 소승불교인 테라바바, 대승불교인 마하야나와 함께 불교의 세 가지 형태를 이루고 있습니다.

 시드니 금강경 강원의 필 칼리슬리 주지는 불교는 독립적인 사상을 가진 사람들  또는 자신들에게 알맞은 것을 찾는 방법을 깨닫도록 하는 기회를 주기보다는 무엇을 믿으라고 가르치는 종교에 싫증이 난 사람들에게 적합한 종교라고 말합니다.

엄격한 카톨릭교 가정에서 성장한 앤토니 힉슨이라는 비디오 편집자는 불교로 개종해 시드니 금강경 강원에 나오고 있습니다. 그는 금강경 강원에 다니면서 불교가 자신에게 새로운 삶의 길을 보여주는 것으로 믿게 됐고  진리는 하나뿐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됐다고 말합니다.

  호주의 티베트 여승들은 달라이 라마의 생이 무궁하길 기원하는 불경을 드리고 있습니다. 중국의 티베트 점령후 망명지도자로 살고 있는 달라이 라마는 이번 호주 방문에서 불교 신자와 불교 신자가 아닌 사람들 모두로부터 가는 곳마다 열렬한 환영을 받았습니다. 존 하워드 호주 총리도 중국의 강력한 경고와 항의에도 불구하고 달라이 라마를 직접 만났습니다.

   2천만 인구중 75퍼센트가 기독교 신자인 호주의 일부 성공회 지도자들은 불교는 영적인 것은 별로 없이 개인의 행복을 집중적으로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불교 신자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호주의 많은 불교 공동체는 여러 가지 자선 활동을 하고 있으며 불교 신자들은 하나의 공동체는 개인들의 무궁한 행복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말합니다.


 

The Dalai Lama has just completed a tour of Australia, boosting what is the country's fastest-growing religion. Australia has more Buddhists per capita than anywhere else in the Western world. From Sydney, Phil Mercer reports on how this religion has moved beyond Asian immigrant communities and into the mainstream.

Tibetan nuns chant traditional prayers - an increasingly common sight in Australia.

There are about 350 thousand Buddhists in the country in this mainly Christian nation, and government census data indicate that number is up almost 80 percent from 1996. The Buddhist population eclipses the size of Australia's Muslim population.

Mark Allon an expert on Buddhism from the University of Sydney says the faith's roots here were established by settlers from Asia.

"We have many immigrants from Buddhist countries. Many Asian immigrants recently and even historically - they brought with them Buddhism," Allon said. "So among those communities you have an interest in Buddhism, a preservation of their religion and culture.  Then you also have an interest among the wider Australian community, non-Asian community, resident community, in Buddhism and that has been going on now for almost 100 years."

Experts who study religious trends in Australia say many converts to Buddhism found the teachings of some Christian churches too rigid and intolerant of questions about the faith.

Converts say Buddhism gives them freedoms they have never had before.

Renate Ogilvie is a German-born teacher at a Buddhist institute here in Sydney.

"In Buddhism you are allowed to ask questions and actually you're actively encouraged to doubt and to discuss and so on," Ogilvie said. "The Buddha said don't just believe because I'm very famous, don't just believe because many people believe what I teach.  Be like the goldsmith, you know, apply the acid to the gold to test it and the acid being your mind, your intelligence. So in that sense it's a manifesto of intellectual freedom which is very, very appealing."

The Diamond Way retreat facility in Sydney is typical of many small Buddhist centers around the country.

It has 140 members and like many other groups here it follows the Vajrayana tradition from Tibet, seen as the third main branch of Buddhism alongside the Theravada and Mahayana.

Phil Carlisle is the host of the Diamond Way gatherings.

"I think that Buddhism really suits people who have independent thinking and are maybe discouraged or had enough of religions where they're told what to believe rather than being given an opportunity to see how something fits for them. Aussies are notoriously averse to authority figures," Carlisle said.

Anthony Hickson is a recent convert.  He was brought up in a strict Catholic family.

The 27-year-old video editor has been attending meetings at the Diamond Way center since the start of the year and believes Buddhism is showing him a new way to live.

"I guess from coming here I don't think there's one truth" Hickson said. "I think there's [are] many truths. My brother's pretty active in the Catholic Church and that works really well for him and I've seen him grow and change a lot. So I think for me it was just a different path and a lot of the teachings made sense to me before I'd come here and coming here it was just being around people. There's a good energy, there's a good vibe. Things make sense."

The nuns offer a prayer asking for long life for the Dalai Lama, Tibetan Buddhism's spiritual leader. The Nobel Peace Prize winner lives in India as the head of the community of Tibetans who have fled Chinese rule of their homeland.

His visit to Australia over the past several days created much excitement among Buddhists and non-Buddhists. Large crowds greeted him everywhere he went. Even Prime Minister John Howard met with one of the world's most recognizable religious figures.

For Buddhist nun Robina Caulton, the enthusiasm surrounding the Dalai Lama's visit shows how her faith has developed in Australia.

"The Dalai Lama has an enormous kind of following here. I mean I've observed that traveling around the world - now based in the States, right," Caulton said. "Australia's half the population of California and there're probably more Tibetan Buddhist centers and more flourishing ones than even actually in, say, the United States. … When he's in the States people in one other state wouldn't even know he's there but whenever he's in Australia the whole country knows so it's kind of interesting."

Despite such enthusiasm, Australia remains a very Christian country - with more than 75 percent of the population of 20 million belonging to a Christian church. Some Anglican leaders have said Buddhism has little community spirit but relies heavily on individual happiness. Buddhists disagree. Many Buddhist communities have charitable operations, and they say that a community's happiness depends on the lasting happiness of individu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