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준봉들이 즐비한 히말라야의 고장, 카슈미르 계곡지대는 원래 감귤류가 자라는 곳이 아닙니다. 카슈미르의 기후는 겨울엔 혹한일뿐만 아니라 여름에도 선선하다 못해 싸늘하기까지 합니다.그런 인도령 카슈미르에서 오랜지 나무 한 그루가 싱싱하게 자라  열매까지 맺어  현지 농업전문가들과 환경 전문가들을 어리둥절케 하고 있습니다. 카슈미르에서 오랜지 나무가 자라는 것을 하나의 기적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마침내 기후변화가  카슈미르에까지 도달했다는  징후라고  보는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예상도 할 수 없었던 카슈미르의 오랜지 나무, 어떻게 된  영문인지 카슈미르 주도, 스리나가르 주재 VOA 특파원 보도로 알아봅니다.  

 카슈미르의 뜻밖의 오랜지 나무가 자라고 있는 곳은 스리나가르 홀리 나이트 호텔의 정원입니다. 오랜지 나무는 압두르 라쉬드 바디야리라는 남자가 12년전에 이곳에서도 자라는지 보려고 심은 것입니다. 그런데 그  오랜지 나무가 잘 자란것은 물론  지난 두 계절에는 열매도 맺었습니다. 바디야리씨는 이 나무에서 100 개 가량의 열매가 열렸다고 말합니다. 이 나무의 오랜지들은 다른 오랜지와 같은 냄새가 나지만 모양은 소프트 야구공 크기의 레몬 같아 보입니다. 그리고 그 맛은.. 그렇게 달지 않고 신맛이 더 강합니다. 

 오랜지 나무를 심은 바디야리씨와 그의 이웃인 굳다씨눈 이 나무에서 열린 오랜지를 처음 맛보면서 얘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이들은 오랜지를 맛보더니 달지  않고 시다면서 지금은 시지만 12월에는 좀더 달콤해진다고 말합니다.

스리나가르의 미생물학과 환경과학 전문가인 M.Y. 자르가르씨는 카슈미르 계곡지대의 기후속에 오랜지 나무가 싱싱하게 자라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면서 이는 히말라야 산맥자락에 위치한 스리나가르에서도 기후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징후라고 말합니다.

 카슈미르 계곡 지대의 연평균 기온이 적어도 섭씨 3도 상승했고 어떤 지역에서는 8도나 높아졌는데 이는 히말라의 만년설과 빙하가 녹아내리고 자동차 통행이 늘어난 것과 마구잡이 삼림 남벌 등이 이 곳의 기후변화를 초래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리나가르 소재, 셰르-엘-카슈미르 농과대학교의 자르가르 교수는 호텔 정원의 오랜지 나무에 지난 2-3년 동안 열매가 열리기 시작한 것은 이 곳의  기온이 그 만큼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합니다.

  인도령 카슈미르에서는 지난 18년 동안 분리주의 회교도 극단주의자들과 인도 정부군간에 유혈충돌이 벌어지는 영유권 분쟁 이외에 삼림남벌이 커다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카슈미르의 이르샤드 칸 삼림장관은 18년에 걸친 충돌속에 특히 유혈사태가 치열했던 10년 내지 12년 동안에는 무법과 무정부 상태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나무를 남벌해 삼림이 적어도 40퍼센트나 훼손됐다고 말합니다.  

  카슈미르에서는 지금도 정도는 훨씬 줄어들었지만 유혈충돌이 계속되기 때문에 삼림훼손 위험은 여전한 실정입니다.

한편,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의 최근 조사결과 히말라야 산맥의 빙하가 30년 전에 비해 거의 세 배나 빠른 속도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히말라 산맥의 빙하가 빠른 속도로 녹아내림으로써 단기적으로 그 만큼 수자원이 풍부해졌지만 장기적으론 수자원 부족이 초래된다고 그린피스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히말라야 산맥의 빙하는 세계 인구의 6분의 1인  10억 아시아 인구에게 물 공급원입니다.  

카슈미르에서 처음으로 오랜지 나무를 심은 바디야리씨가  동생과 함께 오랜지 과수원을 만들 생각을 하고 있는 것 처럼 일부 카슈미르 주민들은 그 곳에서 무엇이건 재배할 수 있는 기간이 길어지면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카슈미르의 인구 6백만 명 가운데 절대 다수는  농민들입니다.

The Kashmir Valley is not exactly a citrus belt. Its summers are usually cool, even chilly, and the winters are freezing. That is why local agricultural and environmental experts are baffled by an orange tree - apparently the only one of its kind in Kashmir - that seems to be flourishing. Some see it as a miracle, but others see it as a sign that climate change has come to Kashmir. Raymond Thibodeaux has more from Srinagar, the capital of Indian-controlled Kashmir.

Near a busy market street in Srinagar, down a few narrow alleys, past a bridge that crosses a canal, is Hotel Holy Night, where an orange tree grows in the courtyard.

Abdur Rashid Badyari planted the tree 12 years ago to see whether it would grow. It did. Not only that, it has fruited the past two seasons. Last year, Badyari says, as many as 100 oranges bloomed on its branches.

They smell like oranges, but look more like softball-sized lemons, and they taste like, well ...

"GUDDA: Yes, tsouk [Kashmiri for sour]."

"BADYARI: It is not sweet ..."

"GUDDA: It is an orange."

"THIBODEAUX: It is very sour. In December they are sweeter?"

"BADYARI: They are sweet. In the month of December, they are sweet."

That was Mr. Badyari and one of his neighbors, Mr. Gudda, who was trying the oranges for the first time.

Okay, so maybe these are not the best-tasting oranges. But M.Y. Zargar, an expert in microbiology and environmental sciences, says the fact that they have survived and even flourished in the Kashmir Valley is surprising.

Although the plant's ability to adapt to Kashmir's climate accounts for some of the orange tree's success, Zargar, who teaches at Srinagar's Sher-el-Kashmir University of Agriculture, says the oranges are a sign of climate change - near the foothills of the Himalayan mountains.

Zargar says that average annual temperatures in Kashmir Valley have risen at least three degrees, and up to eight degrees in some areas. Most scientists believe that global warming is the result of a mix of largely man-made factors.

Zargar says glacier melt, more vehicles on Kashmiri roads, and rampant deforestation, are contributing local causes.

"Why does it fruit for the last two or three years? If you look at temperature rise for the last two or three years, it is there," he said. "Glaciers are melting. We have less snowfall, and less snowfall followed by more tree felling [and] less tree cover and global temperature rising. So probably these conditions may help more oranges to come here. And people may like to have oranges here, because it is a good enterprise to have oranges."

Tree felling is a growing problem in Kashmir, which for much of the past 18 years has been a killing ground between the Indian army and Kashmiri militants, allegedly backed by religious extremists in Pakistan.

Put simply, people in Kashmir have had more important things to worry about than trees. The director of Kashmir's Forest Ministry, Irshad Khan, says that during the peak of the conflict, from 1989 to about 2000, daily survival in a war zone understandably took priority over the preservation of forests.

"There was this lawlessness and anarchy for about 10 to 12 years, the worst period of the conflict," said Khan. "During that period, it was a free-for-all. The forests were destroyed by all kinds of people. That has taken a heavy toll. Now the situation is coming under control and now that is not happening, but a lot of damage has been done during the conflict."

Khan says at least 40 percent of Kashmir's forests have been degraded during the conflict.

Kashmiris allege that Indian army troops torched large swaths of forests to flush out suspected militants. Illegal logging has thrived under weak enforcement of environmental laws by a Kashmiri government gutted by years of conflict. 

Even now, with the conflict at a much lower intensity, Khan says, Kashmir's forests are still threatened.

A recent study by the environmental group Greenpeace found that the glaciers in the Himalayan Mountains are shrinking nearly three times faster than they were 30 years ago. That means more water in the short term, but less water over time. The glaciers provide fresh water for about a billion people across Asia, about a sixth of the world's population.

Abdur Rashid Badyari, the tree planter, wants to grow more orange trees, and he has recruited his brother to do the same.

"THIBODEAUX: Are you going to start selling Kashmiri oranges, maybe as a specialty item?

BADYARI: No, no. [They are] only for show, only for show."

Some Kashmiris, though, say that climate change, especially if it means a longer growing season, might not be such a bad thing, especially in this region, where the vast majority of the nearly six million residents are farm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