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특사를 맡은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는 중동평화 중재임무가 가능할 것으로 감지된다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24일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에서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밤과 살람 파야드 총리와 회담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이보다 앞서 이스라엘의 시몬 페레스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예루살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방문은 듣고 배우는 기회였다고 말했습니다.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은 복잡한 중동 상황을 다룰 특사로 블레어 전 총리가 가장 적임자라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또한 24일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할 예정입니다.


Former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in his new role as Middle East envoy, says
there is "a sense of possibility" in the region.

Mr. Blair held talks today (Tuesday) in the West Bank town of Ramallah wi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and Prime Minister Salam Fayyad. Earlier, he
met with Israeli President Shimon Peres.

Mr. Blair told a news conference in Jerusalem that his trip was a chance to listen, learn and reflect.

Mr. Peres said he could not think of a better person to handle the complicated situation.

Mr. Blair is also holding talks with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Mr. Blair's office called his trip a "preliminary visit" to hear the views of key Israelis
and Palestinians about issues that must be addressed.